‘우천시 장소 변경’이라고 공지했더니, “우천시가 어딘가요?”라는 학부모들

94

“학부모 문해력 저하도 심각”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청소년의 문해력 저하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학부모 중에서도 기본적인 어휘의 뜻을 몰라 교사가 답답해하는 사례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9년 차 어린이집 교사 A씨의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A씨는 “보통 XX를 금합니다’라고 하면 당연히 금지한다는 뜻이 아닌가. 그런데 일부 학부모들은 ‘금’이 들어가니 ‘가장 좋다’는 뜻으로 받아들인다”고 했다. 

또 “‘우천 시 ○○로 장소 변경’이라고 공지하면 ‘우천시에 있는 ○○지역으로 장소를 바꾸는 거냐’고 묻는 분들도 있다”고 했다. 

이어 “섭취·급여·일괄 같은 말조차 뜻을 모르고 연락해서 묻는 분들이 비율의 비율이 전에 비해 꽤 늘었다”고 호소했다. 

A씨는 “단어뿐만 아니라 말의 맥락도 파악을 잘 못 한다. ‘XX해도 되지만, 하지 않는 것을 권장해 드립니다’라고 했더니 ‘그래서 해도 되냐, 안 되냐’고 문의한 학부모가 네 명이었다”고 했다. 

일부 학부모들의 문해력을 둘러싼 논란은 이전부터 있었다. 

조병영 한양대 국어교육과 교수는 지난해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해 “수학여행 가정통신문에 ‘중식 제공’을 보고 ‘왜 중식을 제공하냐, 우리 아이에게는 한식을 제공해 달라’고 하더라”라고 한 바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그러면서 “‘교과서는 도서관 사서 선생님께 반납하세요’라는 글을 보고 교과서를 사서 반납하는 일도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조 교수는 “영상으로 정보를 취하고, 글을 읽는 일이 없는 거다. 긴 글 읽는 거 어려워하고. 대학교에서도 논문 읽고 공부할 거라고 하면 표정이 안 좋아진다”고 했다. 

아울러 “학부모님들도 아이들에게 글과 읽으라고 하지만 가정통신문조차 안 읽는다”고 했다. 

조 교수는 지난달 26일 서울시교육청 문해력·수리력 진단검사 설명회에 참석해 “정답을 찾아내는 정도의 기능적 문해력으로는 살아가기 어렵다”며 “다양한 각도로 질문할 수 있는 문해력이 이 시대에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