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 ‘세브란스병원’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들어간다

71

사진=인사이트

연세대의대 산하 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용인세브란스병원이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한다. 앞서 서울대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집단휴진을 선언한 데 이은 또다른 집단 휴진이다.

12일 연세대 의대 교수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결의문을 내 “오는 27일부터 정부가 현 의료 및 의대교육 사태를 해결하는 가시적 조치를 취할 때까지 무기한 휴진을 시행한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응급실, 중환자실, 투석실, 분만실 등을 제외한 모든 외래진료와 비응급 수술, 시술을 중단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비대위는 지난 9일부터 전날(11일)까지 연세 의대 및 산하 병원의 전체 교수 735명을 대상으로 휴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531명(72.2%)이 “무기한 휴진 입장을 취하고 이를 실행에 옮기겠다”라고 답했다.

교수들이 무기한 휴진을 결정하면 이 뜻에 따른 비대위의 무기한 휴진 실행방안에 지지를 보내고 동참하겠다는 이는 448명(61%)이었다. 실행방안 사안별로 결정하겠다는 응답은 219명(29.8%)이었다. 그렇지 않겠다는 응답은 68명(9.2%)에 그쳤다.

비대위는 “의과대학 교수들은 전공의와 학생이 떠난 병원과 대학에서 진료 외에 다른 업무를 사실상 모두 희생하며 묵묵히 기다렸다”며 “정부는 대화를 포함한 문제 해결에 어떠한 합리적인 접근도 보이지 않았다”고 규탄했다.

이어 “정부는 전공의와 의대생에게 뿌린 덫을 가시적으로 제거하라”며 “정부는 분위기를 조성해서 직접 대화에 나서 전공의와 학생들을 복귀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의대 정원 증원에 대해 비대위는 “책임 있는 정부라면 근거를 제시하고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라. 정책의 중장기적 영향 중 어떤 부작용을 예상하고 해결방안이 있는지 등에 대해서도 제시하라”며 “우리 교수들은 이런 중장기적 순기능과 역기능의 구체적인 지표를 듣지 못했고 정부가 국민이 감수할 부담을 솔직하게 설명한 것을 보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뉴스1

정부가 의과대학 수업을 학기제에서 학년제로 바꾸고, 동영상을 수업에 활용하자고 한 것에 대해서는 “정부가 학사관리에 대해 제시했던 방침에 위배되는 제안”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대의대·서울대병원 비상대책위원회는 대학병원 중 처음으로 전공의 처분 중단이 아닌 ‘취소’를 요구하며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