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센터 앞에 2000만 원 놓고 사라진 남성, 그 이유가… (+사진)

38

무려 2000만 원 상당의 현금이 든 종이상자를 두고 홀연히 사라진 익명 기부자의 사연이 전해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익명 기부자가 두고 간 현금과 종이상자 / 연합뉴스

앞서 지난 16일 경기도 부천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원미구 심곡1동 행정복지센터 출입구 앞에서 출처 및 정체를 알 수 없는 종이상자 1개가 발견됐다.

여기에는 흰색 종이가 붙어있었는데, “얼마 안 되지만 가정이 어려운 분들에게 쓰였으면 좋겠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혀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상자 안에는 지폐 뭉치와 각종 동전이 담겨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5만 원권 362장과 1만 원권 104장 등 이를 모두 합친 금액은 1945만 8560원이었다.

현장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익명 기부자는 30~40대 추정 남성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오전 7시 6분께 상자를 두고 떠난 것으로 파악됐다.

심곡1동 측은 기부자의 바람에 따라 해당 기부금을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특화사업비로 편성할 계획이다.

심곡1동 관계자는 “상자에 담긴 돈을 살펴보니 오랫동안 차곡차곡 모아둔 것처럼 보인다”며 “적지 않은 금액의 성금을 전달해 준 익명의 독지가에게 감사드린다”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