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보다 일찍 깨우자 ’10시 10분’ 눈으로 째려보는 리트리버…’심술났개!’

48
ⓒTiktok/@dukethatgolden

ⓒTiktok/@dukethatgolden

[노트펫] 평소보다 일찍 깨우자 심술궂은 표정으로 보호자를 째려보는 리트리버의 모습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고 12일(이하 현지 시각) 미국 동물전문매체 퍼레이드펫츠(Paradepets)가 보도했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남동부 도시 찰스턴에 사는 1살 골든 리트리버 ‘듀크(Duke)’의 보호자는 지난 10일 반려견 전용 틱톡 계정 @dukethatgolden에 한 편의 영상을 게시해 이목을 끌었다.

@dukethatgolden My golden retriever never fails to be the most dramatic #dog #goldenretriever #fyp ♬ original sound – Duke The Golden

“내 골든 리트리버는 항상 가장 극적입니다”라는 설명과 함께 공개된 영상 속에는 잠에서 막 깬 듯한 듀크의 모습이 담겼다.

ⓒTiktok/@dukethatgolden

ⓒTiktok/@dukethatgolden

보도에 따르면, 듀크의 엄마 보호자는 평소보다 조금 일찍 일어나 듀크를 깨웠다고. 그러자 듀크는 눈을 ’10시 10분’ 모양으로 뜬 채 아무 말 없이 엄마를 쳐다봤다는데.

“내 골든 리트리버는 아침형 인간이 아닙니다”라는 엄마 보호자의 설명처럼 심기가 불편해 보이는 듀크의 표정이 웃음을 자아낸다.

ⓒTiktok/@dukethatgolden

ⓒTiktok/@dukethatgolden

해당 영상은 12일 기준 130만 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심술궂은 리트리버를 본 적이 없어서 신선하네요!”, “천사견도 잠이 부족하면 짜증을 낼 수 있다는 사실을 배워갑니다”, “잔뜩 삐진 눈빛도 사랑스럽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