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재 업고 튀어’ 결말 공개 앞두고 김혜윤이 전한 중요 메시지

12

배우 김혜윤이 ‘선재 업고 튀어’ 종영을 앞두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김혜윤은 28일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를 통해 “사계절을 솔이와 함께 보냈습니다. 솔이를 연기하는 시간 모두 즐거운 기억들이 가득해 참 행복했습니다. 이제 마지막이라니 너무 아쉽지만 제 마음속에 항상 기억될 솔이를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라고 전했다.

tvN ‘선재 업고 튀어’ 제공

이어 “외유내강이라는 단어가 가장 어울리는 긍정적이고 밝은 솔이를 연기할 수 있어 영광이었습니다. 솔이를 연기하는 동안 배우 김혜윤뿐만 아니라 사람 김혜윤으로서도 많이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혜윤은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선재 업고 튀어’를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께, 그리고 임솔을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라며 “앞으로 더 다양한 역할로 인사드릴 테니 많이 기대해 주시고 기다려주세요”라고 인사했다.

극 중에서 삶의 의지를 놓아버린 순간, 자신을 다시 살게 해준 최애 류선재(변우석 분)을 살리기 위해 2008년으로 돌아가는 임솔을 연기한 김혜윤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바탕으로 섬세하고 깊이 있는 표현력으로 캐릭터 그 자체가 되어 드라마의 중심축 역할을 완벽하게 해냈다.

tvN ‘선재 업고 튀어’ 제공

특히 김혜윤의 눈물 연기는 단연 최고였다. 좌절과 고통, 원망 가득한 눈물부터 류선재의 죽음에 대한 죄책감으로 무너진 오열 연기까지 시청자들은 김혜윤의 눈물과 함께했다.

이처럼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추가한 김혜윤. 매 작품마다 성장하며 20대 대표 여자 배우로서의 진가를 입증한 김혜윤이 앞으로 보여줄 연기 변신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김혜윤이 출연하는 tvN ‘선재 업고 튀어’는 이날 오후 8시 50분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