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이 ‘얼차려 사망사건’에 입을 열었다

8

국민의힘이 최근 육군 훈련병이 군기훈련을 받다가 쓰러진 뒤 이틀 만에 사망한 사건을 두고 군 당국과 경찰에 사망 사유와 훈련 규정 위반 여부 등을 신속히 수사하라고 요구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 뉴스1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강원도 인제 군부대에서 훈련받던 훈련병이 사망하는 사고가 있었다”며 “이 사건에 있어서 군기 훈련 규정과 절차를 어긴 정황이 있어서 조사가 진행 중이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망한 훈련병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군 당국과 경찰은 신속히 수사해 사유를 명확히 밝혀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 “군 당국은 일선 현장에서 훈련 규정이 지켜질 수 있도록 점검 및 재발 방지 대책을 신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3일 오후 5시 20분쯤 강원도 인제의 한 군부대에서 군기훈련을 받던 훈련병 6명 중 1명이 쓰러져 이틀 뒤에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뉴스1

당시 한 훈련병의 안색이 좋지 않은 것을 본 다른 훈련병들이 현장의 간부에게 이를 보고했으나, 별다른 조치 없이 군기훈련은 계속 집행됐다.

또한 해당 훈련 중 중대장 등 간부진이 군기훈련 규정을 위반한 정황 역시 드러났다. 완전 군장을 한 상태에서는 보행만이 가능하고 구보를 시켜서는 안 된다는 육군 내부 규정이 있는데, 이를 위반하고 일부 구간에서 구보를 시킨 정황이 CCTV와 내부 증언 등을 통해 확인됐다.

군인권센터는 지난 27일 이 사건에 대해 “건강 이상 징후를 보이는 훈련병에게 집행 간부가 가혹한 얼차려를 강제하다가 사망에 이른 참사”라며 “육군은 조사니 수사니 말장난을 중단하고 즉시 변사사건수사에 돌입하여 관련자들을 신속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또한 “육군은 훈련병 사망 책임을 벗어나기 위해 얕은 수로 상황을 모면해 보려는 시도를 즉시 중단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숨진 훈련병의 빈소는 고향인 전남 나주에 차려졌다.

발인은 30일이며, 장지는 국립대전현충원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