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서 50명 죽이겠다”…경찰, 칼부림 예고 글에 ‘이렇게’ 대응한다

12

지난 23일, 인터넷에 서울역서 칼부림하겠다는 예고 글이 올라와 경찰이 보안을 강화할 예정이다.

경찰서 출입구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KIM JIHYUN-shutterstock.com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 “5월 24일 서울역에 칼부림하러 간다. 남녀 50명 아무나 죽이겠다”는 게시물이 지난 23일 올라와 경찰은 글 작성자를 추적하고 있다.

예고 당일인 오늘(24일), 서울역 주변에서는 보안 강화가 긴급하게 이뤄지고 있다. 인터넷에 예고된 서울역 칼부림에 대응하기 위해 남대문경찰서는 특별 순찰을 배치하고 용의자 추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찰은 ‘5월 24일 서울역에서 남녀 50명을 대상으로 칼부림하겠다’는 내용의 글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시작했다.

서울역에 많은 사람이 몰려 있는 모습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경찰은 국가정보원과 철도 경찰에 내용을 공유하며용의자의 신원 파악과 위치 추적에 집중하고 있다. 또 용의자를 검거하지 못할 경우 서울역 및 인파 밀집 지역에 대한 보안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서울역은 24일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순찰 지원을, 인파 밀집 지역은 2인 1조로 방검복 착용 및 무전기를 지참해 순회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공덕역부터 디지털미디어시티역에 이르는 구간에도 보안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러한 조치는 시민들의 안전을 보장하고, 잠재적인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