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류탄 폭발…이시각 난리 난 육군에 내려진 긴급 지시사항

16

육군이 21일 긴급 지시 사항을 일선 부대에 내렸다.

이날 육군 32사단 신병교육대에서 발생한 수류탄 폭발 사고에 따른 후속 조치다.

수류탄 사고가 발생한 육군32보병사단 모습 / 연합뉴스

이데일리 보도에 따르면 육군은 수류탄 폭발 사고와 관련해 “사고 발생 직후 사고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실수류탄 대신 연습용 수류탄을 사용해 훈련하도록 지시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군사경찰 및 민간 경찰 등이 정확한 사고 경위 및 원인을 면밀히 조사 중이며 그 결과에 따라 필요한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했다.

육군 신병교육대에서 수류탄 폭발 사고가 발생한 것은 2015년 9월 이후 처음이라고 뉴시스가 전했다.

당시 대구 육군 50사단 신병교육대에서 발생한 수류탄 폭발 사고로 훈련병의 손목이 절단됐다. 함께 있던 교관 고(故) 김원정 중사(상사 추서)가 온몸에 파편을 맞아 치료 도중 사망했다.

이 사고 이후 군 당국은 실제 수류탄을 이용한 훈련을 중단했다. 대신 폭발이 없는 연습용 수류탄으로 훈련해 왔다. 그러다가 2019년 1월 1일부터 지휘관 재량과 판단에 따라 실제 수류탄 훈련을 재개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사고는 실제 훈련이 재개된 지 약 5년 4개월 만에 발생한 첫 사고다.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0분쯤 세종시에 있는 육군 32사단에서 진행된 수류탄 투척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지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훈련을 받던 훈련병 A 씨가 심정지 상태로 국군대전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사망했다. 당시 훈련을 지휘하던 부사관 B 씨는 중상을 입고 국군수도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당시 사고는 훈련병 A 씨가 수류탄 투척 훈련 도중 수류탄의 안전핀을 뽑고 던지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