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딸 앞에서 식당서 일하는 엄마 성추행한 60대 남성

185

어린이날 식당에서 일하는 엄마가 손님에게 성추행당하는 모습을 목격한 딸이 결국 눈물을 쏟았다.

경찰 로고.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 사진(기사와 관련 없음) / Jisoo Song-shutterstock.com

18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지난 5일 전남 여수시 한 가게에서 60대 남성 A 씨가 여성 직원 B 씨의 신체 부위를 만지는 성추행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사건반장’이 공개한 영상을 보면 피해자 B 씨는 손님이 있는 테이블에 무언가를 갖다주고 뒤로 물러섰다.

이때 파란색 재킷을 입은 남성 A 씨가 돌연 B 씨의 가슴 부위를 손으로 만졌고 놀란 B 씨는 몸을 움츠리며 남성의 손을 쳐냈다.

하지만 가해자 A 씨는 아무렇지 않은 듯 자리를 지켰고 오히려 함께 있던 일행이 허리 숙여 사과했다.

문제는 당시 피해자 B 씨의 딸이 어린이날을 맞아 엄마가 일하는 식당에 찾아왔고 옆에 있다가 성추행당하는 장면을 목격했다는 점이다.

이후 B 씨는 60대 남성 A 씨를 고소했지만 가해자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경찰의 연락을 피하고 있다.

제보자인 가게 사장 C 씨는 “B 씨는 태국인 이주 여성인데 불법체류자인 줄 알고 손님 A 씨가 성추행을 저지른 것 같다”며 “B 씨의 딸은 큰 충격을 받고 울면서 집에 갔고 피해자 현재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1
0
+1
0
+1
1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