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오피스텔 난간 매달린 20대 여성 추락사…사망 전 ‘이상행동’ 포착

2369

인천의 한 고층 오피스텔에서 난간을 붙잡고 있던 20대 여성이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 수사 폴리스라인 자료 사진 / 뉴스1

17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쯤 남동구 간석동 오피스텔 12층에서 발코니 난간을 붙잡고 있던 20대 여성 A 씨가 지상으로 떨어져 숨졌다.

“한 여성이 발코니 난간에 매달려 있다”는 행인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과 소방 당국은 현장에 도착해 에어매트리스 설치에 나섰지만 A 씨는 안전장치 설치 도중 떨어져 사망했다. 추락 직후 A 씨는 중상을 입고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해당 오피스텔은 A 씨 지인의 집으로 사고 당시 A 씨 혼자 집 안에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 씨가 추락 전 이상 행동을 한 정황을 포착해 여러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같은 날 연합뉴스에 “현재로서는 단정할 수 없지만 일단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투약 여부 감정은 의뢰할 것”이라며 “A 씨의 사망 전 행적도 확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 씨의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A 씨 지인 등 주변인들에 대한 조사도 이어가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