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운드 향해 ‘물병 투척’한 홈 팬들 탓에 2천만 원 물게 된 인천유나이티드

12

인천 유나이티드가 최근 열린 프로 축구 경기서 인천 팬들이 그라운드를 향해 물병을 투척한 사건과 관련해 제재금 2천만 원 등의 징계를 받았다.

상벌위원회 사진 / 뉴스1

16일 오후 2시 서울시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물병 투척 사건과 관련해 한국 프로축구 연맹 상벌위원회가 개최됐다.

상벌위원회는 인천 유나이티드에 홈 5경기에서 응원석을 폐쇄한 채 개최할 것과 제재금 2천만 원을 부과했다. 또한 FC 서울 백종범에게는 관중들을 향한 비신사적 행위로 제재금 700만 원이 부과된다.

앞서 지난 1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 FC 서울의 하나은행 K리그 12라운드 경기가 서울의 2-1 승리로 끝나 FC 서울 골키퍼 백종범이 인천 팬들을 향해 포효했다. 이에 인천 팬들이 그라운드 위로 물병을 던졌고 FC 서울 소속 기성용이 날아온 물병에 급소를 맞아 큰 부상을 입을 뻔하기도 했다.

이후 프로 축구 연맹은 사안의 무게가 무겁다고 판단했고, 상벌위원회를 개최해 인천에 대한 징계를 논의한 것이다.

이날 상벌위원회에는 조남돈 상벌위원장, 박순규 위원, 전경준 위원, 이근호 위원과 인천 전달수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상벌위 위원들은 “백종범이 (인천 팬들을 향한) 도발을 하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핵심은 여러 팬이 집단으로 물병을 던진 것”이라며 문제의 핵심을 짚었다.

한편 인천은 상벌위원회 징계보다 앞서 물병 투척 사건과 관련해 지난 13일 홈 응원석인 S 구역을 전면 폐쇄하는 강경 대응책을 내놨다. 이 밖에도 응원 물품 사전 신고제 운영, 관람 문화 개선을 위한 ‘클린 응원 캠페인’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