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11년 만에 고향길…1박 2일간 포항 방문

126

이명박 전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가 제22대 국회의원선거일인 지난 4월 10일 오전 투표를 하기 위해 서울 국민연금공단서울남부지역본부에 마련된 논현1동제3투표소로 들어서고 있다. /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부인 김윤옥 여사와 함께 16일 1박 2일 일정으로 고향인 경북 포항을 방문한다.

이 전 대통령의 고향 방문은 2013년 대통령직 퇴임 이후 11년 만이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낮 포항 덕실마을에서 열리는 경주이씨 재실인 이상재(履霜齋) 기념식수와 현판 제막식에 참석한다.

포항역에서는 이 전 대통령의 친구와 지인 등이 오랜만에 고향을 찾는 그를 위해 환영 행사를 준비했다.

기념식수와 제막식 뒤에는 문중회장의 안내를 받아 이상재 일대를 둘러볼 예정이다.

또 덕성1리장과 부녀회장, 국회의원, 마을 주민 등과 오찬을 한다.

오찬을 마치고는 고향 집인 생가와 대통령 기념관인 덕실관을 둘러볼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에는 포항시 아동양육시설인 선린애육원을 찾는다.

이튿날인 17일에는 포항 남구 지곡동 포스코국제관에서 시도 관계자, 종교 지도자 등과 조찬 기도회를 함께한다.

포항제일교회를 방문한 뒤에는 포항 지역 경제인들과의 오찬이 예정됐다.

오후에는 다시 포스코국제관으로 돌아와 천실일 세중 회장의 포스텍 학위수여식에 참석해 축사를 한 뒤 귀경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