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 마시고 독도 간 조국, 윤석열 정권 작심 비판… 일본은 ‘격노’

29

일본 정부가 1조국조국혁신당 대표의 독도 방문과 관련 “영토와 영해, 영공을 단호히 지켜낸다는 결의하에 의연하게 대응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3일 독도를 방문했다. / 조국혁신당 제공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13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볼 때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13일 경북 울릉군 독도에서 윤석열 정부의 대일 외교를 비판하는 성명을 읽고 있다. / 연합뉴스

일본 외무성도 조 대표의 독도 방문과 관련해 나마즈 히로유키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주일한국대사관 김장현 정무공사를 상대로 “사전에 중지하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강행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고 매우 유감이다”며 재발방지를 요청했다.

한편 조 대표는 이날 독도를 찾아 윤석열정부의 대일외교를 굴종 외교라고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조 대표는 “일본에 경고한다. 영유권 주장을 멈추고 사과하라”고 밝혔다.

최근 라인야후 사태에 대한 정부의 대응도 문제 삼았다. 조 대표는 “라인 경영권이 일본 기업으로 넘어가면, 디지털 갑진국치(甲辰國恥)로 불릴 것”이라고 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남긴 글. /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앞서 조 대표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월 13일 창당 선언 이후 처음 참모들과 소주 몇 잔 했다”며 강릉의 한 식당에서 찍은 사진을 함께 올렸다. 해당 게시글 사진에는 소주 ‘새로’와 ‘처음처럼’이 한 병씩 놓여 있었다.

이어 그는 “마치 휴가 온 느낌이다. 그러나 내일은 마음을 가다듬고 창당 시기부터 계획했던 독도로 떠난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새로’와 ‘처음처럼’이 시작을 뜻하는 만큼 조 대표가 22대 국회에 입성하는 조국혁신당의 시작을 알리고, 반윤의 기치를 유지하겠다는 정치적 메시지를 드러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