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서울자전거대행진’…자전거 7000대가 도심 도로에 쏟아진다

13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다가오는 일요일, 자전거 7000대가 서울 주요 도심 도로를 누빈다.

교통 통제가 있는 만큼 차량 운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서울시와 ㈜러너블은 오는 19일 ‘2024 서울자전거대행진’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16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에는 자전거 동호회원 등 7000여명이 참가한다.

주행코스는 광화문광장을 출발해 한강대교 북단에서 강변북로로 진입한 다음 월드컵공원 평화광장까지 달리는 총 21km 구간이다.

2024 서울자전거대행진 코스 / 서울시 제공

행사 당일 오전 7시부터 광화문광장 놀이마당에 집결해 8시에 상급자, 중급자, 초급자 등 그룹별로 순차 출발한다.

속도를 내지 않고 여유롭게 달리는 비경쟁 라이딩으로 진행된다. 지난해 시범 운영한 프리 라이딩이 올해 정식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참가를 신청한 시민 3000여명이 각자 원하는 장소에서 출발해 월드컵공원 평화광장까지 다양한 루트로 도심 라이딩을 즐길 수 있다.

시는 안전한 행사 진행을 위해 주행 구간 도로의 차량을 단계적으로 제한할 계획이다.

오전 5시 30분부터 10시까지 광화문광장과 세종로사거리, 서울역, 용산역, 한강대교북단, 강변북로 일산방향, 가양대교IC, 월드컵공원 등을 대회 진행 상황에 따라 순차적으로 통제한다.

아울러 자전거 안전요원 300명이 행진 대열을 둘러싸고 전 구간을 함께 달리고, 구급차 5대와 경찰차 2대 등이 배치돼 안전사고 및 돌발상황에 대비한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