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유람선서 추락한 60대 승객 사망… 구조 선원은 부상

10
강릉 동해안 해변 자료 사진. 기사와 관련 없음. / 뉴스1

주말 강원 동해안에서 유람선 관광을 즐기던 승객 1명이 물에 빠져 숨지고, 구조에 나선 선원이 다치는 사고가 났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1분께 강릉시 사천면 사천진리 인근 해상을 지나던 유람선에서 승객 A(65)씨가 바다에 추락했다.

해경에 의해 구조된 A씨는 30여분 만에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으나 숨졌다.

A씨를 구하기 위해 40대 선원 B씨 등 2명이 바다에 뛰어들었으며, B씨가 저체온증을 보여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목격자 진술에 의하면 A씨는 유람선 왼편 1층 난간에서 떨어졌다.

사고가 일어난 유람선은 오후 2시께 주문진항을 출발해 사천 해상을 지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