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안 마신다” 말 나온 카페 위생 상태 (+사진)

15

한 유튜브 채널에 곰팡이 가득한 제빙기로 만든 얼음이 공개돼 소비자들이 충격에 빠졌다.

최근 유튜브 채널 ‘나는 영업인이다’에 ‘제빙기 청소하는 사장님이 아이스 커피를 절대로 안 사 먹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카페 제빙기 상태 / 유튜브 ‘나는 영업인이다’

제빙기·에어컨 청소업자라고 밝힌 A씨는 “”아이스 음료를 드시는 분들이 많은데 그 얼음의 상태를 잘 모르는 분들이 많아서 알려주고 싶어 출연하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안에는 물곰팡이부터 각종 바이러스 등 병균이 너무 많다”면서 “니켈이라고 암을 유발하는 물질도 있어 지속해서 먹다 보면 건강에 좋지 않다”고 우려를 표했다.

프랜차이즈 업체 같은 경우에 관리를 해도 속까지 보지는 않기 때문에 깨끗한 얼음 만들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 A씨 설명이다. 이 때문에 A씨는 본인이 직접 청소하지 않은 카페에서 아이스 커피를 마시지 않고 따뜻한 커피만 마신다고.

카페 제빙기 상태 / 유튜브 ‘나는 영업인이다’

A씨는 시커먼 제빙기의 모터와 물곰팡이가 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배탈이 난 고객들은 그게 얼음 때문이라고 생각하지 못한다”면서 “카페서 제빙기 내부가 이렇게 더럽다는 걸 알고도 청소 안 하는 경우는 없다. 대부분 저 정도로 제빙기가 더럽다는 사실을 모르기 때문에 청소를 못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매달 정기적으로 제빙기 내부 청소를 해야 한다”며 “가장 안전한 얼음은 가정에 있는 냉장고 얼음틀로 만드는 얼음”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가정용 냉장고에 있는 얼음틀도 안전하지만은 않다. 냉동실에 넣어두고 자주 세척하지 않는 집이 많아 오히려 리스테리아균 오염에 취약하다. 얼음이 녹으며 그 속의 리스테리아균이 생장·증식하면 식중독에 걸릴 수 있다.

얼음을 새로 얼리기 전엔 얼음틀을 물로 씻어야 한다. 식약처에 의하면 식품을 수돗물에 2분 이상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약 30초 세척하는 것이 노로바이러스 제거에 가장 효과적이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T_urtle-shutterstock.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