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극적 도움’ PSG, 르아브르와 3-3 무승부…리그 3연패 눈앞

12

이강인 / AFP=연합뉴스

이강인이 시즌 3호 도움을 올리며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 생제르맹(PSG)을 리그 3연패 목전까지 끌고 갔다.

PSG는 28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3-2024시즌 리그1 31라운드 홈 경기에서 강등권 언저리의 르아브르와 3-3으로 힘겹게 비겼다.

2-3 패배 위기에 몰린 후반 50분 이강인이 곤살루 하무스의 극적인 헤더 동점골을 ‘택배 크로스’로 도와 PSG에 귀중한 승점 1을 안겼다.

이강인이 오른쪽에서 왼발로 올린 크로스를 문전의 하무스가 방향만 바꾸는 헤더로 마무리해 왼쪽 골망을 출렁였다.

이 골로 선두 PSG(승점 70·골 득실 +47)는 2위 AS모나코(승점 58·골 득실 +18)와 승점 차를 12로 벌리며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한 경기를 덜 치른 모나코가 남은 4경기에서 모두 승리해도 PSG를 승점에서 앞서지 못한다. 승점이 같아지더라도 골 득실 격차가 매우 커 PSG의 우승이 거의 확정적이다.

모나코는 29일 오전 2시 리옹을 상대로 31라운드를 치르는데, 이 경기에서 모나코가 승리하지 못한다면 PSG는 우승을 확정한다.


극적 무승부 거둔 PSG /AP=연합뉴스

2021-2022시즌과 2022-2023시즌 거푸 우승한 PSG는 리그 3연패이자 통산 12번째 우승을 눈앞에 뒀다.

올 시즌을 앞두고 PSG 유니폼을 입은 이강인에게는 만 23세에 맞을 생애 첫 리그 우승이다.

이강인은 2018-2019시즌 스페인 발렌시아 소속으로 코파 델 레이(스페인 국왕컵), 올 시즌 트로페 데 샹피옹(프랑스 슈퍼컵)에서 두 차례 컵 대회 우승만 경험한 바 있다.

이강인은 올 시즌 리그 도움을 3개로 늘렸다.

26라운드 몽펠리에전(6-2 승) 득점 이후 한 달 만에 공격포인트를 작성했다.

이강인은 리그 2골 3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골 1도움, 슈퍼컵 1골 등 공식전 4골 4도움을 기록 중이다.


골 넣고 기뻐하는 하무스 / AP=연합뉴스

리그1 잔류 마지노선인 15위 르아브르를 상대로 PSG는 힘겨운 승부를 펼쳤다.

르아브르 크리스토퍼 오페리가 전반 19분 PSG의 허술한 수비라인을 뚫고 골 지역 왼쪽에서 반대편 골대 구석을 찌르는 왼발 슈팅을 날려 선제골을 뽑았다.

PSG가 전반 29분 브래들리 바르콜라의 골로 1-1을 만들자 르아브르는 전반 38분 앙드레 아예우의 예리한 왼발 슈팅으로 다시 앞서나갔다.

PSG는 후반 시작과 함께 이강인과 킬리안 음바페를 투입하며 공격진을 강화했다.

그런데도 르아브르가 후반 16분 압둘라예 투레의 페널티킥 골로 3-1까지 달아나면서 승리를 거머쥐는 듯했다. 앞서 PSG 다닐루 페레이라가 페널티지역 안에서 르아브르 로익 네고와 경합하다 발을 걷어차 페널티킥 판정이 내려졌다.

막판 파상공세를 펼치던 PSG는 후반 33분 하무스의 침투패스에 이은 아슈라프 하키미의 골로 한 점을 따라붙더니 추가시간 이강인과 하무스가 동점골을 합작해 패배를 면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