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차감까지 완벽.. 요즘 대세라는 ‘벤비아’ 콤팩트 전기 SUV 총정리

433

콤팩트

수입 전기차 높은 인기
하차감과 가성비 모두 충족
주요 콤팩트 SUV 모델은?

콤팩트

콤팩트 전기 SUV를 포함한 수입 전기차들이 시장 속 강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통계에 따르면 올해 1~5월 5개월 동안 국내에서 판매된 수입 전기차는 총 7,387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무려 42%나 증가했다.

덕분에 국내 등록된 전기차 중 수입 모델 비중은 내연기관차를 크게 뛰어넘는다. 지난달까지 국내에 판매된 총 45만 731대의 전기차 가운데 수입차는 11만 962대로, 사실상 4대 중 1대는 수입 모델이다. 그렇다면, 하차감과 가성비를 동시에 누릴 수 있는 벤츠, BMW, 아우디 브랜드에선 콤팩트 모델로 무엇이 있을까?

콤팩트

연식변경 거친 Q4 e-트론
8월 본격 고객 인도 시작

최근 아우디코리아는 2023년형 Q4 e-트론과 스포트백 모델의 사전 계약을 시작했다. 폭스바겐그룹 전기차 전용 MEB 플랫폼을 적용한 Q4 e-트론은 전장 4,590mm, 전폭 1,865mm, 전고 1,620mm, 휠베이스 2,765mm 크기로 2열 폴딩 시 최대 1,490L의 짐을 실을 수 있다.

내연기관차 못지않은 주행감이 장점인 Q4 e-트론은 최고 204마력의 출력과 최대 토크 31.6kg.m의 힘을 발휘한다. 82kWh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한 두 모델은 각각 365km와 357km의 주행 가능 거리를 확보했고 가격은 Q4 e-트론이 6,170~6,870만 원, 스포트백이 6,570~7,270만 원이다.

콤팩트

가격 큰 폭 오른 벤츠 EQA
주행거리·편의사양 개선

동급 시장에 가장 먼저 등장한 메르세데스-벤츠 EQA는 내연기관 모델인 GLA를 기반으로 설계한 EQ 시리즈의 엔트리 모델이다. 벤츠 EQA는 전장 4,465mm, 전폭 1,835mm, 전고 1,625mm, 휠베이스 2,729mm로 Q4 e-트론보다 약간 작은 크기이다.

가격부터 살펴보면, 2023년형 벤츠 EQA는 6,750~7,360만 원의 가격이 책정됐다. 이는 기존 모델보다 약 700만 원 정도 오른 수준인데, 모터 성능 개선을 통해 72km 더 많은 378km의 주행 가능 거리를 확보했다. 아울러, 파노라마 선루프, 열선 메모리 시트 등 각종 편의 사양을 기본 적용했다.

콤팩트

가장 강력한 BMW iX1
공급보다 수요가 많다

공급보다 수요가 많은 것으로 알려진 BMW iX1은 지난 3월 말 출시 이후 꾸준한 판매량을 기록했다. BMW 그룹 FAAR 플랫폼을 적용한 iX1은 전장 4,500mm, 전폭 1,835mm, 전고 1,615mm, 휠베이스 2,690mm 크기이며 스포티한 디자인이 강점이다.

전·후륜에 총 2개의 모터를 탑재한 iX1은 동급 최고 수준인 313마력과 최대 토크 50.4kg.m의 힘을 발휘하며 제로백은 5.6초에 달한다. 벤츠 EQA와 같은 용량의 66.5kWh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했지만,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310km로 더 짧다. BMW iX1의 가격은 6,690~6,930만 원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