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관 시술 6번 끝에 귀하게 아들 얻었다는 홍콩댁

234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강수정. 2008년 재미교포 출신의 홍콩 금융계 종사자 남편과 결혼해 홍콩에서 거주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홍콩댁’이라는 별명을 얻은 강수정, 현재의 남편이 자신이 정해놓은 배우자 조건에 99% 이상 맞는 사람이라고 자랑하는가 하면, 홍콩의 부촌으로 유명한 리펄스베이의 31층 오션뷰에서 거주하는 일상을 공개해 부러움을 산 바 있습니다.

게다가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사랑스러운 8살 아들과 행복하게 지내고 있는데요. 모든 걸 다 갖춘듯, 행복한 모습으로 대중의 부러움을 사고 있는 그녀이지만 사실 결혼 후 남다른 아픔을 겪었다고 합니다.

결혼 후 6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방송생활을 중단했었던 강수정. 6번의 시험관 시술과 3번의 유산을 겪었다고 합니다. 노력하면 안 되는 일이 없다고 생각했던 그녀였지만, 당시 여러 일들을 겪으며 큰 상처를 받았다고 하는데요.

반복된 아픔에 지쳐갈 때쯤 그녀의 아들은 기적처럼 찾아옵니다. 아들이 ‘인생의 구원자’라는 강수정과 남편, 아이가 생긴 이후부터 인생이 바뀌게 되었다며 애틋한 사랑을 표현했습니다.

최근 KBS ‘편스토랑’에 출연한 강수정은 방송을 통해 처음으로 사랑스러운 아들 제민이의 모습을 공개했는데요. 제민이는 엄마·아빠의 오롯한 사랑을 받고 자라 특유의 밝고 장난기 많은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