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VS 콜롬비아 경기 도중 온갖 ‘비매너 태도’ 선보인 선수.. 그 정체는?

145

비매너 태도로 공분산 하메스
동양인 비하로 논란 일기도
올림피아코스 선수들 반응


출처 : skysports

위르겐 클린스만 새 감독 체제에서 한국 축구 대표팀의 A매치 상대가 정해져 눈길을 끌었다. 24일 콜롬비아와 맞붙은 뒤 28일 우루과이를 상대하게 되는데, 첫 상대인 콜롬비아는 지난 20022 국제 축구 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오르지 못했으나, FIFA 랭킹 17위로 25위인 한국보다 높은 남미의 강호 중 하나다.

이 같은 A매치 소식에 과거 콜롬비아 선수가 경기 중 한국 선수를 상대로 빚었던 논란이 재조명되고 있는데, 현재 그리스 프로 축구 올림피아코스에서 황인범과 동료로 활약하고 있는 하메스 로드리게스가 그 주인공이다.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알아보자.

과거 한국과의 경기에서
헐리우드 연기 뽐낸 하메스

출처 : MBC
출처 : nextshark

지난 2017년 11월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과 콜롬비아의 A매치가 펼쳐졌는데, 손흥민(토트넘 훗스퍼)의 멀티골을 기록해 한국이 2-1로 승리를 가져갔다. 그런데 이날 경기 결과보다 더 많은 관심을 받은 것이 있는데, 바로 콜롬비아 선수들의 비신사적인 행위였다. 특히 하메스는 후반 17분 김진수(전북 현대)와 볼 경합과정에서 거친 행동을 보여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거친 태클에 넘어진 김진수의 유니폼을 위로 잡아당기며 억지로 일으키려고 한 것이다. 이를 김진수는 손을 뿌리치며 불쾌감을 드러냈는데 그 과정에 하메스는 마치 자신이 얼굴을 가격 당한 것처럼 헐리우드 액션을 보였다. 이에 잠시 경기가 중단된 상황에서 두 사람 사이에서 신경전이 벌어졌고 당시 한국 대표팀의 주장이었던 기성용이 가세하자 삽시간에 양팀 선수들이 모여들었다.

그런데 콜롬비아 선수들의 비매너 행동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하메스에 항의를 하던 기성용을 향해 에드윈 카르도나가 양 눈을 옆으로 잡아당기며 조소를 짓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포착돼 논란을 야기했다. 이는 상대적으로 작은 눈을 가진 동양인을 비하하는 행동으로, 인종을 불문하고 징계 사유에 해당하는 행동이기 때문이다.

올림피아코스 동료들은
황인범의 승리를 점쳐

출처 : postsen
출처 : 뉴스1
출처 : 뉴스1

한편 하메스는 2014 FIFA 브라질 월드컵에서 6골을 넣으며 득점왕에 오른 바 있다. 이후 2020년까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최고 명문 구단인 레알 마드리드에서 활약하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에버턴에서 뛰곤 했다. 하지만 계속된 내리막길로 카타르의 알 라얀을 거쳐 현재는 황인범과 한솥밥을 먹고 있다.

황인범에 따르면 “하메스가 한국과 콜롬비아 A매치가 결정된 뒤 여기저기 말하고 다녔다”며 “동료들은 한국이 이길 것 같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하메스는 과거 두 번 정도 한국에 와서 경기를 치렀는데, 그때마다 한국 선수들이 지치지 않고 90분 내내 뛰어 조금 피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하더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