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생일파티에서 햄버거 못 먹어서 엉엉 운 8살 소녀의 정체

485

케이크를 앞에 두고도 심드렁한 표정을 짓고 있는 이 소녀. 바로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배우 신세경의 어린 시절 모습이다. 어린 나이임에도 남다른 포스를 자랑하는 그녀.

초등학교 2학년이던 1998년 서태지의 첫 솔로앨범인 서태지의 ‘Take Five’의 포스터 속 주인공이 되는데, 짙은 머리칼과 눈썹, 눈동자에 눈물을 흘리는 신비로운 모습은 보는 이들을 사로잡을 수밖에 없었다.

광고대행사에서 일하던 어머니의 지인이 추천해 촬영에 임하게 되었는데, 해당 포스터를 촬영하는 날이 마침 친구의 생일이라 생일파티에 가 햄버거를 먹을 생각에 무척 들떠있었다고.

그런데 현장에 가보니 생일파티는커녕 어른들만 잔뜩에 햄버거도 없는 상황. 거기다 자꾸 슬픈 노래를 들려주며 자꾸 울 것을 강요해 결국 하루종일 눈물을 쏟았다는 8살의 신세경이었다.

일명 ‘서태지 소녀’로 불렸던 신세경. 2017년 서태지 25주년 프로젝트에 참여해 데뷔 포스터와 동일한 콘셉트로 화보를 찍었는데, 당시 ‘다시 데뷔하는 기분’이라며 어린 시절엔 몰랐지만 막중한 책임이 든다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2004년 영화 ‘어린 신부’를 통해 배우로 정식 데뷔하는가 하면, 500:1의 경쟁률을 뚫고 SBS 대하드라마 ‘토지’의 어린 서희 역할을 따낸 신세경. ‘선덕여왕’을 거쳐 성인 연기자로서 본격적으로 발돋움하게 해 준 ‘지붕뚫고 하이킥’으로 신드롬을 일으키기도 했다.

잘 자란 아역배우 중 한 명으로도 늘 손꼽히는 그녀. 올 초 방영된 tvN ‘세작, 매혹된 자들’에서 데뷔 20년 만에 처음으로 여장 남자 캐릭터를 연기, 또 한 번 탄탄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작품을 마친 지 얼마 되지 않은 지난 7월 4일, 신세경은 지난 3년간 몸담았던 이담엔터테인먼트를 떠나기로 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해당 기획사는 아이유의 소속사로, 두 사람이 같은 소속 아티스트가 된다는 소식은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담 측은 “신세경 배우와 함께 한 모든 순간을 소중히 간직하겠다. 앞으로 신세경 배우가 펼쳐갈 새로운 행보에도 많은 관심과 따스한 응원 보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는 말로 신세경의 새 출발을 응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