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한 여배우가 전 남편 생일 챙겨주는 이유

15381

2016년 방영된 KBS 주말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동료배우 이동건과 연인으로 발전, 이듬해인 2017년 9월 결혼한 조윤희.

결혼 3개월 만인 12월 엄마와 아빠를 반반씩 빼닮은 딸 로아를 품에 안았다. 누가 봐도 선남선녀인 두 사람의 만남은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는데, 안타깝게도 결혼 3년 만인 2020년 이혼했다는 소식을 전한다.

성격차이로 합의하게 이혼을 결정한 두 사람. 양육권은 엄마인 조윤희가 가지기로 했는데, 2021년에는 JTBC 예능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에서 딸 로아와 함께 싱글맘으로서의 일상을 공개한 바 있다.

해당 프로그램은 싱글맘에 대한 우리 사회의 시선을 바꾸고자 하는 의미 있는 프로그램으로 조윤희와 마찬가지로 싱글맘인 김현숙, 김나영이 출연해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형성했으며 이들과 마찬가지로 돌싱인 채림과 김구라가 MC를 맡았다.

이혼 후에는 서로에 대한 언급도 꺼리는 다른 이들과는 달리 쿨하게 방송에서 전 남편인 이동건에 대해 스스럼없이 언급하는가 하면, 딸인 로아와 함께 이동건의 생일 케이크를 만드는 모습을 공개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한 조윤희.

방송에 나온 다른 패널들은 조윤희에게 ‘신여성’, ‘할리우드 같다’며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는데, 이는 ‘자신의 감정을 아이에게 전달해주고 싶지 않다’는 조윤희만의 육아 철학 덕분이었다.

당시 방송을 통해 로아가 원한다면 언제든지 아빠를 만날 수 있다고 전한 바 있는 조윤희. 지난해부터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 중인 이동건은 방송을 통해 딸인 로아와 만나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방송을 통해 당차고 씩씩한 싱글맘의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많은 응원과 격려를 받았던 조윤희. 오는 7월 방영되는 TV조선 ‘이제 혼자다’를 통해 또 한 번의 싱글맘으로서의 일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제 혼자다’는 다시 혼자가 된 사람들의 삶을 간솔하게 담아낸 리얼 관찰 예능으로 MC 박미선의 응원에 힘입어 전노민, 최동석, 조윤희, 이윤진이 다시 맞이한 싱글 라이프를 선보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