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친의 아내와 여행까지 간다는 대인배 여배우

461

재연배우로 유명한 배우 김하영과 박재현. 두 사람은 오랜 기간 MBC ‘신비한 TV-서프라이즈’에 함께 출연해 온 동료이자 절친으로 사실 과거 3년여 동안 교제했던 사이.

일은 건드리지 말자.

프로답게 공과 사는 구분하기로 약속하고 다시 동료 사이로 돌아간 두 사람. 박재현은 김하영과 헤어진 후 오랜 시간이 흘러 2018년 16세 연하의 지금의 아내와 결혼했는데, 놀랍게도 김하영과 그의 아내는 절친이 된다.

서로의 집을 오가는 것은 물론 수영, 낚시를 비롯한 여행도 같이 다닐 정도의 찐친이 된 두 사람. 혹여나 박재현이 서운하게 하면 그의 아내는 김하영에게 전화해 속상한 마음을 털어놓을 정도라고.

또한 두 사람의 딸은 2018년 ‘서프라이즈’에서 김하영의 딸 역할로 출연하기도 했는데, 김하영의 어머니는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박재현의 딸을 친손녀처럼 돌봐주기도 할 정도로 가족들 역시 가깝게 지낸다고 한다.

여기가 한국이 맞나 싶을 정도로 여러모로 열려 있고 쿨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는 세 사람. 박재현의 아내는 김하영과 방송에 함께 출연해 두 사람이 연인 관계였다는 것에 ‘과거 일’이라며 전혀 신경 쓰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피는 안 섞였지만 한 가족이나 마찬가지인 세 사람. 김하영과 박재현은 ‘서프라이즈’ 외에도, 매주 월요일 아침 김영철이 진행하는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에서 월요일 코너인 ‘리얼드라마, 노노랜드’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다.

해당 코너는 청취자들의 다양한 러브스토리를 목소리 연기로 재연하는 코너인데, 오랜 기간 프로그램에서 호흡을 맞춰 온 두 사람은 그야말로 찰떡같은 호흡으로 청취자들에게 생생함을 전달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