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남북녀’ 북한 여성 전문으로 연기한다는 미녀 배우

962

넷플릭스 영화 ‘카터’에서 카터(주원)의 귀에 장착된 장치를 통해서 그에게 지시를 내리는 역할을 하는 조선노동당 대외연락부 요원이자 부부장인 한정희를 연기한 정소리.

2018년 데뷔작인 윤종빈 감독의 ‘공작’에서도 북한군 캐릭터를 연기한 바 있다. 배우로서 연기 경력이 그리 길지 않은데 두 작품에서 연이어 북한 여성을 연기했다. 그것도 특수직으로.

1998년생인 정소리, 독특한 이름은 국악 인간문화재인 할아버지가 ‘소리’를 하라고 지어준 이름이라고 한다. 어머니 또한 소리를 전공한 지라 어려서부터 국악과 유난히 친할 수밖에 없었던 정소리.

부산예고에서 가야금병창을 전공하던 중 2016년 엠넷의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 출연해 윤복희의 ‘여러분’을 선사하게 된다.

당시 게스트는 최민수였는데, 정소리의 심금을 울리는 무대는 천하의 최민수의 눈시울을 적실 정도로 감동적이었다.

정소리가 배우로 데뷔할 수 있게 된 계기가 바로 ‘너목보’였다. 마침 정소리가 나온 회차를 본 ‘공작’의 연출자인 윤종빈 감독은 정소리에게 연락해 오디션을 볼 것을 제안했고, 정소리는 당당하게 오디션에 합격하며 배우로서 데뷔하게 된다.

작은 역할이지만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에도 출연했던 정소리. ‘밤이 되었습니다’에서는 유일고 2학년 3반의 부반장인 김소미 역할을, ‘밤에 피는 꽃’에서는 여화(이하늬)의 철부지 시누이 석재이 역할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단단히 눈도장을 찍고 있는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