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1로 데뷔하더니 약혼하고 은퇴한 여배우

2639

1996년 MBC 청소년 드라마 ‘나’에 출연하며 최강희, 허영란과 함께 하이틴 스타로서 큰 인기를 끌었던 배우 송은영은 보이쉬한 매력으로 특히나 10대 소녀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요.

무려 1,5001:1의 경쟁률을 뚫고 주인공 중 한 명으로 발탁되었지만 원래는 배우가 아니라 연출가의 꿈을 키웠다고 합니다. 당시 연기학원을 가면 연기도, 연출도 배울 수 있다는 정보를 접하고 연기학원을 다녔다는 그녀.

어느 날 학원에서 오디션을 보러 가야 한다고 해 서울도 가고, 수업도 빠질 생각에 기쁜 마음으로 오디션에 응시했다고 하는데요. 그렇게 가벼운 마음으로 도전한 오디션에 1차부터 4차까지 연이어 합격하며 주인공으로 발탁되게 됩니다.

‘나’의 큰 인기에 힘입어 꾸준히 연기활동을 이어온 송은영은 한참 활발하게 활동하던 중 2002년 약혼을 발표하며 돌연 은퇴를 선언합니다. 하지만 얼마 되지 않아 파혼 소식을 전해 아쉬움을 전했는데요.

이후 ‘원영’이라는 예명으로 다시 복귀하기도 했지만 결국 2006년을 마지막으로 방송에서 완전히 모습을 감추어 버리고 맙니다. 그리고 15년이라는 긴 세월이 흐른 뒤인 2020년에서야 SBS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반가운 근황을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원래 배우의 꿈을 키웠던 것이 아닌데 얼떨결에 시작한 연기로 큰 인기를 끌자 내 것이 아니라는 생각에 긴 고민을 하다가 활동을 중단하게 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연예계 활동을 중단한 이후 쇼핑몰 사업부터 아르바이트까지 안 해 본 일이 없었다는 그녀.

방송에 복귀한 후 2022년까지 2년간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FC 불나방의 멤버로 합류해 활약하기도 했는데요. 지난해부터는 방송 일은 다시 한번 뒤로 미룬 채 심리학 공부에 매진 중입니다.

공부와 함께 지난해에는 직장인으로서의 삶을 보내기도 했던 송은영. 배우로서도 열정을 쏟고 싶지만 어쩌다 보니 학업에 열중하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모쪼록 마음의 평안과 함께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기를 기대하겠습니다.

+1
0
+1
0
+1
1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