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자 끝나고 집에 가다 캐스팅 된 미녀 배우

160

지난 21일 개봉한 영화 ‘하이재킹’에서 민간 여객기의 승무원 이옥순 역할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는 배우 채수빈.

실제 승무원이 아닌가 싶은 단아하고 단정한 모습으로 등장한 그녀는 깊은 연기 내공을 자랑하는 대선배인 성동일과 하정우, 그리고 여진구(2005년 데뷔) 등에게 전혀 뒤지지 않는 연기력으로 관객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배우라는 직업에 막연한 동경심은 가지고 있었지만 평범한 소녀였던 그녀는 고등학교 시절 운명처럼 길거리 캐스팅으로 연예계 데뷔 제안을 받는다. 때는 과천여고 1학년에 재학 중이던 어느 날.

여느 때처럼 야간자율학습을 마치고 집에 가던 늦은 밤, 신호등에서 대기 중이던 그녀에게 한 낯선 남성이 다가와 자신을 배우 배종옥의 매니저라고 소개하며 연예계 데뷔를 제안했다고 한다.

해당 매니저는 후에 그녀의 소속사 대표가 되는데 나중에 캐스팅 이유를 물어보니 ‘웃는 게 마음에 들어서’였으며, 매니저 생활을 하면서 길거리 캐스팅을 제안한 것 역시 채수빈이 처음이었다고 한다.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채수빈은 성인이 되면 정식으로 활동하기로 마음먹고 건국대 영화학과에 진학, 본격적으로 연예계에 데뷔하며 연극무대와 여러 광고에 출연하며 배우로서의 기초와 내실을 다진다.

탁월하고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데뷔 1년 만인 2015년 KBS ‘파랑새의 집’에서 주연으로 발탁, 여러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며 앞으로가 기대되는 배우로 이름과 얼굴을 알리며 성장해 온 채수빈.

작품과 캐릭터를 위해 늘 고민하고 연구해 오며 어느덧 데뷔 10주년을 맞이했는데 이번 작품을 위해 실제 1970년대에 승무원으로 일하셨던 분을 만나 자문을 받는 등 노력했다고 한다.

작품의 성공 여부를 떠나 캐릭터를 잘 만들고 잘 표현할 수 있는 배우가 되어야겠다는 마음이 더 크다는 그녀. 기왕이면 이번 영화가 잘 돼서 ‘채수빈=하이재킹’이 떠오를 수 있는 대표작이 되길 기대와 응원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