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연장에 바닥치며 울었다는 배우들

145

최근 tvN 드라마 ‘마에스트라’를 마친 이영애가 20년 만에 ‘대장금’의 후속작인 ‘의녀 대장금’으로 복귀한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대장금’에 이어 의녀가 된 주인공 서장금의 일대기를 다룰 예정인 ‘의녀 대장금’은 오는 10월 첫 촬영에 들어가 내년 초 방영될 예정이라고 한다.

연장 소식에 땅을 치며 통곡했던 이영애

2003부터 2004년까지 방영된 ‘대장금’은 조선시대 궁녀 서장금이 의녀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다룬 작품으로, 최고 시청률 57%를 기록하는가 하면 해외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당초 50부작으로 기획되었지만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자 MBC 측은 연장을 결정했고 총 54회로 종영했는데, 사실 MBC 측에서는 주인공인 이영애에게 100회까지 연장할 것을 제안했다고 한다.

당시 3박 4일 동안 못 자고 촬영 강행군을 이었다는 이영애. 어느 날은 카메라가 도는 와중에도 눈을 감고 조는 바람에 NG가 날 정도였는데, 100회까지 연장해달라는 요청에 땅을 치며 울었다고…

이에 방송국 윗선까지 이영애의 출연을 연장하기 위해 애쓴 것은 물론 사장까지 찾아와 10회만 연장해달라고 했지만 이영애는 “연장은 힘들다”는 입장을 고수했고, 결국 4회만 연장하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제작진에게 속고만 ‘선덕여왕’의 고현정

2009년 방영된 ‘선덕여왕’에서 미실 역할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작품을 씹어 삼킨 고현정. 총 62부작인 해당 작에서 50회까지 출연하며 작품을 이끌었다.

‘선덕여왕’ 역시 ‘대장금’처럼 당초 50부작으로 기획되어 있었으며, 고현정이 맡은 미실은 작품의 중반부인 25회에서 사망으로 하차할 캐릭터였다. 하지만 20회가 되어도 미실을 죽일 계획이 없었던 제작진.

죽어야 하는데 죽지 못하고 계속 촬영을 이어나가야 했던 고현정은 “미친 거 아니야?”라는 말을 달고 살았는데, 당시 상황을 몰랐던 이들에 의해 자신의 이미지가 대중에게 나쁘게 인식된 것 같다며 15년 만에 비하인드를 전한 바 있다.

결국 연장 계약하지 않은 ‘명성황후’ 이미연

MBC에 ‘대장금’과 ‘선덕여왕’이 있다면 KBS에는 ‘명성황후’가 있었다. 2001년부터 2002년까지 방영된 KBS 특별기획 드라마 ‘명성황후’. 원래 100부작으로 기획되었으며, 주인공 명성황후-민자영 역할은 이미연이 맡았다. (아역은 문근영)

드라마의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자 KBS 역시 124부로 연장했는데 애초에 80회까지 계약했던 이미연은 다른 일정으로 인해 연장에 협의하지 않았고, 81회차부터는 최명길이 명성황후를 연기했다.

물론 최명길의 연기는 나무랄 데 없었으나, 70회 가까이 명성황후를 연기한 이미연과는 확연한 이미지 때문인지 이후 드라마는 연일 시청률이 하락했으며, 결국 한 자릿수까지 떨어지는 안타까운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