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 심은하와 닮았다’며 칭찬받은 여배우

666

2022년 첫 주연을 맡은 영화 ‘불도저에 탄 소녀’로 뉴욕 아시아 필름 페스티벌에서 라이징스타상을 수상한 것을 시작으로 청룡영화상과 유수의 영화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휩쓴 김혜윤.

현재는 삶의 의지를 놓아버린 순간 자신을 살게 해준 연예인 류선재(변우석 분)와 그의 죽음으로 절망했던 열성 팬 임솔(김혜윤 분)의 시간 이동 쌍방 구원 로맨스를 그린 tvN ‘선재 업고 튀어’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선재 업고 튀어’는 좋아했던 가수와의 로맨스라는 점 및 2008년을 배경으로 당시 아이돌 ‘팬 활동’ 문화 등을 떠올리게 한다는 점에서 MZ 여성 시청자들의 열띤 반응과 공감을 끌어내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이 뜨거운 반응의 중심에는 임솔을 연기하는 김혜윤이 있습니다. 이번 작품으로 제대로 하드캐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그녀, 2018년 JTBC ‘SKY캐슬’에서 한서진(염정아)와 강준상(정준호)의 딸 강예서 역할을 맡으며 주목 받았는데요.

경제적으로 탄탄한 집안 출신에 명석한 두뇌를 자랑하지만, 인성은 밑바닥인 전교 1등 강예서 역할을 그야말로 탁월한 연기로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에게 존재감을 단단히 각인시켰습니다.

강호동은 ‘SKY캐슬’을 보다가 김혜윤의 너무 실감나는 연기가 무서워 시청을 중단했을 정도라고 극찬한 바 있는데요. 이에 작품에 함께 출연한 ‘쓰앵님’ 김서형은 “실제로 보면 어릴 적 심은하 같다”라며 칭찬하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온라인상에는 김혜윤을 보면 전성기 시절의 심은하가 떠오른다는 네티즌들도 꽤 있는데요. 이는 외모뿐만 아니라 탁월한 연기력 역시 한 몫하는 것 같습니다.

‘스카이캐슬’ 이후 ‘어쩌다 마주친 하루’, ‘여신감림’ 등의 여러 작품에서 고등학생을 연기한 김혜윤. 이번 ‘선재 업고 튀어’에서는 30대와 10대 고등학생 임솔을 번갈아가면서 하고 있는데요.

최근 정덕현 대중문화 평론가는 김혜윤에 대해 ‘교복만 입으면 펄펄 나는 연기 차력쇼를 보여준다’라며, 순식간에 감정이 롤러코스터를 타듯 변화무쌍한 인물을 100% 납득시킨다며 극찬하기도 했습니다.

임솔 역할에 애초부터 김혜윤을 염두에 두고 글을 쓰기 시작했다는 ‘선재 업고 튀어’의 이시은 작가, 김혜윤은 작가와 스태프들의 기대에 완벽을 넘어서 1000% 부응하는 멋진 모습으로 큰 사랑받고 있습니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