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 놀다 교생실습 첫날부터 지각했다는 나이트 죽순이 출신 아나운서

43

이화여대 영어교육학과 출신인 최은경은 1995년 KBS 21기 아나운서로 입사해 얼굴을 알렸으며, 현재는 프리랜서 방송인으로서 여러 방송의 MC로 활약하고 있는데요.

최은경은 무도회장의 퀸이었다.

과거 한 방송에서 최은경의 대학동기는 최은경이 나이트 죽순이었다는 충격적인 폭로를 합니다. 수업을 얼마나 땡땡이 쳤는지 3학년 때까지 도서관이 어디 있는지 모를 정도였다고요.

도서관 위치가 어디인지는 모르지만 평소 하이힐에 초미니 스커트를 입고 늘 무도회장을 갈 준비를 철저히 했다는 최은경. 놀랍게도 첫 교생실습을 나가기 전날까지 밤늦게 놀다가 그만 다리를 다치고 맙니다.

심지어 늦잠까지 자는 바람에 첫 날부터 지각을 했다고 하는데요. 노란색 짧은 원피스를 입고 다리를 절며 운동장 한복판을 가로지르며 등교하는 바람에 학생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고 합니다.

교생 실습 후 자신에게 교직이 어울리지 않는다고 판단해 아나운서로 진로를 변경한 최은경. 처음 도전한 1994년 KBS 아나운서 공채에서는 서류 전형도 통과하지 못해 큰 충격을 받았다고 합니다.

오기가 생겨 다시 한번 도전한 이듬해 21기로 당당하게 합격한 후, 여러 방송에서 활약했는데요. 단정하고 보수적인 이미지의 아나운서들 사이에서 톡톡 튀는 매력으로 선입견을 깬 아나테이너의 시초이기도 합니다.

2002년 퇴사 후 프리랜서로 전향한 그녀, 특유의 입담과 센스로 MC로 활약하는가 하면 시트콤 ‘태희혜교지현이’와 드라마 ‘상속자들’, ‘여왕의 꽃’ 등의 작품에서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는데요.

코미디언 박수홍과 함께 2012년부터 무려 13년 째 MBN의 간판 예능 프로그램인 ‘속풀이쇼 동치미’의 안방마님으로 꾸준히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