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 배우 뒤에 숨어서 ‘밈’이 되어버린 봉준호

41

봉준호 감독이 차기작인 ‘미키17’의 주연을 맡은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패틴슨과 지난 9일,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시네마콘에 참석한 모습이 이목을 끌고 있다.

해당 작은 에드워드 애쉬튼 작가의 소설 ‘미키7’을 원작으로 한 SF영화로 봉준호 감독이 직접 각본과 연출을 맡았으며, 로버트 패틴슨 외에도 마크 러팔로, 토니 콜렛, 스티븐 연 등의 배우들이 출연해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행사를 통해 공개된 두 사람의 모습에 봉준호 감독을 오래 전부터 애정해왔던 국내 팬들은 폭소를 유발하고 있다. 바로 봉 감독이 포토 타임에서 배우들을 활용하는(?) 특유의 모습 때문.

맨 처음은 지금으로부터 15년 전, 김혜자와 원빈이 모자 지간을 연기한 ‘마더’가 개봉하던 2009년으로 돌아간다. 당시 봉준호 감독은 쑥스러운지 원빈을 밀랍인형처럼 활용하며 뒤로 숨어 버렸다.

아무래도 직업이 연출가인 지라 카메라 앞에 서는 것이 익숙지 않아 한 행동이었겠지만, 의도치 않았던 그의 작은 행동은 큰 화제를 일으키며 두고두고 회자가 되고 있다. 덕분에 봉준호 감독의 취미가 ‘밀랍인형·피규어 수집’이라는 우스갯 소리가 돌 정도.

작품을 함께하진 않았지만 정우성과의 사진에서도 뒤로 숨어버린 그. 2019년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는 마동석을 만났는데 ”내가 작아 보일 수 있는 유일한 기회잖아”라며 찰싹 달라붙어있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그리고 이듬해인 2020년 제57회 뉴욕 필름 페스티벌에서는 ‘유전’, ‘미드소마’를 연출한 아리 애스터 감독을 밀랍인형처럼 소개한 그였다. (아리 애스터 감독은 봉준호의 찐팬이기도 함)

그렇게 수년동안 자신만의 ‘밀랍인형’을 수집해 온 봉준호 감독. 팬들은 그의 수집품 중 최고는 단연 원빈이라 평가하고 있는데, 과연 이번 ‘미키17’로 그 순위가 바뀔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미키’라는 이름 뒤에 붙은 수자는 숫자는 주인공의 사망 횟수를 의미한다. 원작에서는 7이었던 숫자를 봉준호 감독은 영화화하면서 17로 바꾸었는데, 이번 행사에서 그는 “주인공을 열 번 더 사망시켰다”라고 설명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1인 다역에 도전한 로버트 패틴슨은 “내 인생에서 읽은 공상과학 대본 중 가장 재미있고 기괴한 대본 중 하나”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기대감을 높였다.

원래 올 초 개봉 예정이었던 ‘미키17’은 아쉽게도 개봉이 연기돼, 오는 2025년 1월 28일 국내에서 최초 개봉되며, 미국에서는 3일 후인 2025년 1월 31일에 공개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