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테니스장에서 불륜 유혹에 빠진 美배우

53

영화 ‘스파이더맨’과 ‘듄’ 시리즈로 유명한 배우 젠데이아가 삼각관계 이야기를 다룬 신작으로 돌아온다.

젠데이아의 삼각관계 그린, ‘챌린저스’ 어떤 이야기?

스타급의 인기를 누리던 테니스 천재 ‘타시’(젠데이아)는
부상으로 인해 더 이상 선수 생활을 하지 못하고
지금은 남편 ‘아트’(마이크 파이스트)의 코치를 맡고 있다.
연패 슬럼프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아트’를 챌린저급 대회에 참가시킨 ‘타시’는
남편과 둘도 없는 친구 사이이자 자신의 전 남친인 ‘패트릭’(조쉬 오코너)를 다시 만나게 된다.
선 넘는 세 남녀의 아슬아슬한 관계는 테니스 코트 밖에서 더욱 격렬하게 이어지는데…

배우 젠데이아가 이번엔 삼각관계의 중심에 섰다.

4월24일 개봉하는 영화 ‘챌린저스’는 테니스 코트 밖, 한 여자와 두 남자의 끝나지 않은 아슬아슬한 매치 포인트를 그린 로맨스 작품이다.

‘챌린저스’는 티모시 샬라메를 스타덤에 올린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이 2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다. 극중 타시(젠데이아)를 사이에 둔 두 남자 패트릭(조쉬 오코너)과 아트(마이크 파이스트)의 얽히고설킨 관계를 담은 영화 테니스라는 소재를 활용해 세 사람의 아찔한 감정을 표현했다.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 특유의 연출력과 영상미 그리고 젠데이아부터 조쉬 오코너, 마이크 파이스트 등 쟁쟁한 배우들의 연기 앙상블로 완성된 작품으로 기대를 높인다.

제작진은 개봉 전 영화의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를 통해 극중 세 남녀 사이에 펼쳐질 아찔한 로맨스를 예고했다.

먼저 타시가 패트릭과 아트를 바라보는 사진은 3인의 얽히고설킨 관계를 암시하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 절친한 친구 사이인 패트릭과 아트가 긴장감 넘치는 텐션을 유지하며 대화하는 모습은 한 여자를 두고 경쟁하는 두 남자가 어떤 전개를 맞이할지 궁금증을 높인다.

뿐만 아니라 비장한 얼굴로 테니스 경기를 준비하는 패트릭의 표정을 통해 이들이 선보일 과감하고 역동적인 테니스 매치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인다.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