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가 17년 동안 먹여살리고 있다는 배우

214

동료와 후배들을 잘 챙기기로 소문난 톱스타 김혜수가 유독 잘 챙기는 후배 연예인이 있습니다. 바로 2003년 KBS 18기 공채 코미디언으로 데뷔한 하지영인데요.

코미디언으로 데뷔한 하지영은 SBS ‘한밤의 TV연예’의 리포터로 오래 활동했으며, 영화와 드라마의 시사회 및 제작발표회 등의 진행을 맡곤 합니다. 김혜수와는 2007년 ‘한밤의 TV연예’를 통해 처음 인연을 맺었는데요.

2018년부터는 연극배우로 활약 중인데, 김혜수는 하지영이 연극을 한다는 소식에 1초의 망설임도 없이 ‘공연을 보러 가겠다’라고 약속한 것은 물론 하지영이 출연하는 모든 연극을 보러 오며 응원해 주었다고 합니다.

혜수 언니 저한테 왜 그러세요?

지난 10월 하지영은 김혜수가 연극 연습실에 스탭과 배우들 모두가 먹을 수 있는 8첩 반상 도시락을 가득 보내주었으며, 2018년부터 매번 엄청난 도시락을 보내주며 응원을 해왔다는 사실을 밝혔습니다.

이렇게 하지영은 김혜수의 든든한 응원 덕분에 5년 동안 끊임없이 연극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지난 추석에는 고향에 내려가는 하지영에게 동생들과 꼭 고기 회식하라며 자신의 신용카드를 보내주었지요.

이 사실을 접한 하지영의 어머니는 김혜수가 자신보다 딸을 더 잘 챙기니, 딸에게 김혜수에게 효도하라고 할 정도였습니다. 하지영은 2007년부터 17년 동안 100번 도 넘게 얻어먹은 밥과 사랑에 고개를 숙인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김혜수의 따뜻한 응원으로 지난해 연극 ‘춘천거기’를 마친 하지영은 최근 ‘시민덕희’, ‘파묘’, ‘로얄로더’, ‘지구마불 세계여행 2’의 제작보고회 진행 등을 맡았는데요.

김혜수는 현재 디즈니+ ‘트리거’의 촬영으로 바쁘게 지내고 있습니다. ‘트리거’는 검찰, 경찰도 해결하지 못한 사건들을 추적하는 탐사보도 프로그램 ‘트리거’의 정의로운 팀장 오소룡과 사회성 제로인 낙하산 PD 한도의 사활을 건 생존 취재기를 그린 작품인데요.

김혜수가 주인공 오소룡을 맡았으며 ‘더 글로리’의 하도영 역할을 맡았던 정성일과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권민우 역할을 맡았던 주종혁이 각각 한도와 막내 PD 기호를 연기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