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릭터 머리띠에 과자 가방 메고 팬서비스 하는 60대 배우

523

연기력도 인품도 최고인 ‘대배우’ 최민식

‘파묘’에 출연한 배우 최민식은 감독, 동료 배우들과 개봉 첫째 주부터 매 주말 무대인사를 통해 관객들을 만나서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있는데요. 그가 무대인사에서 보여주는 유쾌하고 위트 있는 모습에 더욱 더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가장 먼저 첫 번째 주말 무대인사에서는 강동원, 한소희, 차은우 등의 톱스타들이 응원해주기 위해 영화관을 찾았다는 엄청난 거짓말로 큰 웃음을 선사했는데요.

2주차부터는 팬들이 선물해주는 귀여운 머리띠를 아무런 거부 반응 없이 착용하는 모습은 물론, 과자로 만든 가방을 선물 받고서는 어린아이처럼 즐거워하는 모습으로 유쾌함을 선사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주말에는 따뜻해진 날씨에도 팬이 직접 떴다는 목도리와 머리띠를 착용한 최민식은 너무 감사하고, 행복하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여러분들이 주신 머리띠와 목도리는 쪄 죽는 한이 있더라도 하겠습니다. 여러분들께서 주신 이 은혜, 이제는 축복이 아닐 수 없습니다. 주말에 소중한 시간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서 일부 스타들이 팬들이 선물한 머리띠 착용이나, 특정 포즈를 거부하는 등의 일이 있어 논란이 되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경력 35년에 달하는 대배우 최민식은 그야말로 대인배다운 면모로 팬들에게 받은 사랑을 다시 되돌려주고 있습니다.

이번 무대인사 에피소드들로 인해 과거 최민식이 한 말 역시 다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최민식은 10년 전 한 인터뷰에서 아이돌 배우들의 발연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을 받은 바 있습니다.

최민식은 “그들에게 진짜 연기를 가르쳐 준 사람이 있냐”고 운을 뗐으며 “몰라서 그렇다. 모르는 건 죄가 될 수 없다. 그들 주변에 뭘 가르쳐주려고 하는 사람이 몇이나 있을까? “절대 아이돌이 나쁜 게 아니다.”라며 소신을 밝힌 바 있습니다.

아이돌이 되는 건, 아이돌로서 성공하는 건 쉬운 일이겠냐며, 그 경쟁을 뚫고 살아남은 친구들이라면 감독과 선배들이 붙잡고 잘 가르쳐주면 뭘 해도 잘할 것이라며 오히려 용기를 북돋아주기도 했습니다.

그야말로 참 어른의 품격을 보여준 최민식. 덕분에 관객들의 ‘파묘’에 대한 관심과 애정도가 더 깊어지고 있는데요. 뜨거운 팬들의 응원에 ‘파묘’는 지난 주말 800만 관객을 돌파, ‘명량’ 이후 최민식의 두 번째 천만 영화가 될 가능성이 더욱 더 높아지고 있습니다.

+1
0
+1
2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