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연예계의 30년을 책임질 미모라는 원빈

261

라이즈 원빈

연예계 선배들 사이에서 소문이 자자한 라이즈의 ‘원빈’

이효리가 극찬한 미모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을 진행하던 중 이효리가 한 후배 가수의 외모를 칭찬했습니다. 자신의 스타일리스 팀이 아주 잘생긴 후배가 있다고 호들갑을 떨어서 처음엔…

잘 생기면 얼마나 잘 생겼겠어?

주인공은 바로 라이즈의 원빈. 이효리도 그를 보자마자 인정을 할 수 밖에 없었는데요. 공항패션을 찾아보게 되었다고 고백했습니다.

다른 선배들의 극찬이 쏟아지는 중

이 외에도 그의 미모(?)를 일찌감치 인정한 선배들이 많은데요. 우선 수많은 후배들을 만나 본 김숙과 송은이가 분위기가 완전 다른 미남이라며 칭찬했습니다. 그리고 누구보다 정확한눈을 가지고 있는 선배 홍석천은 ‘내편 하자’에서 원빈에 대해 다음과 같이 평가했었죠.

앞으로 대한민국 연예계를 30년 책임질 얼굴이다.

알수록 더 매력

곱상한 외모와는 다른 게 엄청난 운동신경의 소유자이기도 합니다. 원래 육상선수였고 태권도 품새 선수로 활동한 적이 있다고요.

데뷔는 SM에서 그에게 오디션을 보라는 DM을 받으면서 시작되었는데요. 혹시 사기이지 않을까 싶었지만, 마침 학교에 가기 싫었던 날이어서 오디션에 참여하게 되었다고 하지요.

만약 원빈이 그날 학교를 가고 싶었다면, 앞으로 30년 동안 대한민국 연예계가 어찌 되었을까요. 선배들의 말이 진짜 맞는지 지켜보겠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