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과 바꿀까” 인도, 토마토값 445% 폭등 ‘금값’…대체 왜

97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인도에서 토마토 가격이 6개월 동안 445% 폭등해 휘발유보다 비싸졌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지난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인도 식량부는 전날 기준 수도 뉴델리의 토마토 1㎏ 소매가가 120루피(약 1900원)라고 밝혔다.

올해 초 뉴델리에서 같은 양이 22루피(약 347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불과 6개월 새 가격이 445%가량 오른 셈이다. 이는 현지 휘발유 가격보다 비싸다. 뉴델리의 휘발유 1ℓ당 가격은 96루피(약 1500원) 수준이다.

블룸버그는 토마토값 상승의 주요 원인을 기후 변화로 꼽았다. 매체는 지난달 이상 고온 현상이 이어졌고, 몬순 우기까지 늦어져 현지 토마토 재배에 문제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중순 인도에서는 일일 최고기온이 섭씨 40~45로 유지되는 날이 이어졌다. 우타르프라데시주 등 인도 북부에서는 온열 질환으로 3일간 54명이 숨지기도 했다.

인도 토마토값 폭등과 관련해 로이터 통신은 “인도 여러 지역에 있는 맥도날드 매장들이 버거 등 메뉴에서 토마토를 빼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인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는 토마토 1㎏을 주면 아이폰을 제공하겠다는 패러디 밈(meme)이 올라오고 있다.

인도 식량부 관계자는 “토마토값은 생산량이 줄어드는 6~7월, 10~11월에 오를 수밖에 없다”며 “8월 토마토 수확이 시작되면 가격이 하락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