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의 5년 여정…”AI로 최적의 라이프스타일 지원”

27
ⓒ삼성전자 뉴스룸

삼성전자의 비스포크(Bespoke)가 2019년 첫 등장한 이후 올해로 5주년을 맞이했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비스포크는 2019년 6월 생활가전 사업의 새로운 비전인 ‘프로젝트 프리즘(Project PRISM)’ 아래 냉장고를 출시하며 처음 등장했다.

밀레니얼을 중심으로 여러 세대에 걸쳐 나만의 취향과 경험을 중시하는 트렌드가 확산되며 다양한 제품 타입, 소재, 색상을 제공했다. 가전 제조사를 넘어서 ‘소비자 중심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나아가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었다.

맞춤형 양복을 지칭하는 비스포크는 ‘말하는 대로 된다(Be+Speak)’의 의미다. ‘맞춤형 가전’의 포문을 연 삼성전자 비스포크 가전의 시작점이기도 하다.

2020년에는 ‘가전을 나답게’의 통합 슬로건 아래 ‘비스포크 김치플러스’, ‘비스포크 식기세척기’ 등으로 라인업을 확대했고, 비스포크 누적 출하량 100만대(2019년 6월~202년 12월)를 돌파했다.

2021년 비스포크는 한국에서 거의 모든 생활가전 제품으로 확장한 ‘비스포크 홈(Bespoke Home)’ 전략을 소개했다. 또한 비스포크 홈을 포함해 2021년형 신제품부터 ‘디지털 인버터 컴프레서’와 ‘디지털 인버터 모터’를 기한 없이 무상으로 교체해 주는 ‘평생 보증’ 서비스를 운영했다.

대표 제품인 비스포크 냉장고는 기본 옵션인 22종의 패널뿐만 아니라, 소비자가 선택 가능한 360가지 색상을 글로벌 프리미엄 페인트 회사인 ‘벤자민 무어(Benjamin Moore)’의 베스트 조합 추천과 함께 주문할 수 있도록 했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북미와 유럽 등에 비스포크 냉장고부터, 전자레인지, 식기세척기 등 비스포크 키친을 확대하고 스마트싱스(SmartThings) 기반 연결 생태계를 넓혔다.

2022년에는 공간, 시간, 경험의 한계를 넘어 소비자 가치를 확장하겠다는 ‘비스포크 홈 2022’을 공개했다. 글로벌로는 비스포크 라인업에서 세탁기, 에어컨을 첫 선보이며 리빙 공간까지 비스포크 영역을 확장했고, AI 기반으로 집 안의 다양한 가전제품을 연결해 나에게 맞춰 주는 통합 가전 솔루션 ‘스마트싱스 홈 라이프(SmartThings Home Life)’를 구현했다.

또 파타고니아와 협업해 ‘미세플라스틱저감 코스’를 적용한 비스포크 AI 세탁기를 글로벌에 선보였다.

비스포크 가치와 더불어 프리미엄 경험을 강조한 ‘인피니트(Infinite)’ 라인도 새롭게 출시했다. 대표 제품인 비스포크 냉장고 인피니트 라인은 알루미늄·세라믹·스테인리스 등 천연 소재를 사용해 강한 내구성과 시간이 흘러도 변치 않는 품격을 강조했다.

지난해에는 지속가능성, 초연결성, 디자인의 핵심 3대 가치를 추구하는 ‘비스포크 라이프(Bespoke Life)’를 선언했다. 새로운 연결 경험을 강화하기 위해 같은 해 출시되는 모든 비스포크 신제품에 와이파이(Wi-Fi)를 지원하고, AI 기술을 가전제품에 적극적으로 확대 도입했다.


비스포크 라이프 전략 아래 ‘지속가능한 일상’을 추구하면서, 에너지 절감에도 주력했다. 에너지 사용량을 추가 절감할 수 있는 스마트싱스 에너지의 AI 절약 모드는 전 세계 65개 국가로 확대 도입했다.

올해 비스포크 AI는 진화한 AI 기능과 7인치 터치스크린 기반의 ‘AI 홈’, 음성 인식 ‘빅스비(Bixby)’를 통해 집안에 연결된 기기들을 원격 제어하고, 다양한 소비자들이 누구나 편리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한다.

‘AI 비전 인사이드(AI Vision Inside)’ 기능은 비스포크 AI 패밀리허브 냉장고에 들어오는 식재료를 자동 인식해 푸드 리스트를 만들고, 비스포크 AI 콤보의 ‘AI 맞춤 코스’는 세탁물에 따라 모터 세기와 세탁·건조 시간을 조절해 준다.

‘AI 바닥 인식’으로 마룻바닥과 카펫을 맞춤으로 청소하는 비스포크 AI 스팀 로봇청소기, ‘AI 끓음 감지’로 물이 끓는 시점을 예측해 화력을 조절하는 비스포크 AI 인덕션, 몸이 불편한 사용자도 터치만으로 문을 쉽게 열 수 있는 비스포크 AI 패밀리허브, 비스포크 AI 콤보 등의 ‘오토 오픈 도어(Auto Open Door)’도 일상의 효율을 높인다. AI 절약모드 기능은 지속 강화돼 전력 사용량을 제품에 따라 최대 60%까지 추가 절감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