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회장-日증권업협회장 대담…“밸류업, 정부 주도가 중요”

17

양국 협회장, 독일 (ICSA) 연차총회서 만나 논의

“기시다 총리가 직접 투자자들에게 수차례 설명”

서유석(왼쪽 두번째) 금융투자협회장과 토시오 모리타 일본증권업협회장(왼쪽 세번째)이 지난달 20일 독일에서 열린 국제증권협회협의회에 참석해 대담을 진행하고 있다.ⓒ금융투자협회

토시오 모리타 일본 증권업협회장이 서유석 금융투자협회장과의 대담에서 도쿄 증시 활성화의 주요 요인에 대해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톱다운(Top-down) 방식으로 정책을 이끌어 자본시장 밸류업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서유석 협회장은 지난달 20일 독일에서 열린 국제증권협회협의회(ICSA) 연차총회에 참석해 토시오 모리타 일본증권업협회장과 대담을 진행했다 두 협회장은 이 자리에서 일본 증시 상승 배경과 밸류업 방향성에 대한 시사점을 논의했다.

일본증권업계의 수장인 모리타 협회장은 “일본의 경험으로 보아 자본시장 부흥을 위해서는 상장기업, 증권거래소, 정부의 역할이 모두 중요하다”면서도 “특히 기시다 총리 본인이 직접 나서서 해외 투자자들에게 자본시장 활성화를 위한 일본 정부의 노력을 수차례 설명했다”고 강조했다.

모리타 협회장은 이날 서 회장이 일본 정부가 올해 1월 개편한 신(新) 소액투자 비과세 제도(NISA)가 이전 제도와 차별화되는 점에 대해 묻자 “보유한도를 기본보다 3배 늘려 1800만엔으로 대폭 확대했다”며 “이자·배당·양도소득이 모두 비과세 대상이며 비과세 기간도 무제한이라 은행에 머무르던 자본이 금융시장으로 옮겨질 수 있는 발판이 됐다”고 진단했다.

그는 “올해 1분기 통계자료에 따르면 신 NISA 계좌 개설수가 전년 대비 3.2배 증가했고 투자금액도 2.8배 증가했다”며 “이를 미뤄보아 신 NISA가 지속적으로 발전한다면 일본 국민의 노후 대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리타 협회장은 일본 자본시장 활성화를 위한 다른 핵심적인 지원정책에 대해 “국민들이 금융상품에 익숙하지 않기 때문에 정책 성공을 위해 NISA 정책뿐만 아니라 금융투자 전반에 대한 교육을 증진하는 게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일본에선 금융만을 전담으로 진행하는 공공기관, 금융경제교육추진기구를 설립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미자막으로 일본 자산운용업 발전의 목표에 대해선 “아직 초기단계지만 일본 정부의 강한 의지가 뒷받침돼 추후에는 자산운용업을 국가 핵심 산업으로 키우는 것도 가능한 부분”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이와 관련 금투협 관계자는 “한국 자본시장의 선진화와 밸류업이 주요 국정 과제인 상황”이라며 “이번 대담은 시장친화정책으로 상장사와 투자자의 참여를 이끌어내며 선진자본시장으로 발전을 일궈낸 일본의 사례에 대한 시사점을 벤치마킹할 수 있는 자리였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