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 ‘스마일배송’ 합포장으로 7400만개 택배상자 절감

21
ⓒG마켓

G마켓은 ‘스마일배송’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0년간 합배송을 통해 총 7400만개의 택배상자를 절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스마일배송은 G마켓이 2014년 업계 최초로 선보인 익일 합배송 서비스로, 올해 론칭 10주년을 맞았다. 저녁 8시 이전 주문 시 다음날 받아 볼 수 있는 빠른 배송과 무료배송 등의 혜택을 제공해 G마켓의 핵심 서비스로 각광받고 있다. 고객 주문에 따라 상자 하나에 장바구니 속 상품을 모두 모아 발송하는 합배송이 특징이다.

G마켓은 합배송 서비스를 통해 10년 동안 7400만개 이상의 택배상자를 절약했다. 나무 1만6600그루를 보호한 것과 동일한 효과다. 일반 택배상자 크기(34x25x21)로 계산해 절약한 상자를 모두 펼치면 3091만7000제곱미터로, 여의도 면적의 6배가 넘는 수준이다. 무게로는 2만2200톤에 달한다. 택배상자를 가로로 이어 붙이면 총 2516만 미터로, 지구 둘레 절반을 훌쩍 넘는다.

이는 고객의 입장에서 배송비용을 아낀 금전적인 효과로도 볼 수 있다. 여러 차례 나눠 받지 않고 합배송으로 배송 횟수 자체를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1개의 택배상자에 3000원의 배송비를 책정할 경우 10년간 약 2220억원의 배송비를 아낀 셈이다.

스마일배송의 서비스 이용률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023년 기준으로 5년 전인 2018년 대비 서비스 이용자 수는 2.5배(156%), 거래액은 4.5배 가까이(340%) 증가했다. 결제건수도 4배 넘게(316%) 늘고, 고객 1인당 평균 구매객단가 역시 66% 증가했다.

인기상품은 식품과 생필품 등 장보기 상품군이 차지했다. 2018년부터 스마일배송을 통해 가장 많이 팔린 상품은 ▲화장지 ▲유산균 ▲생수 ▲섬유유연제·세탁세제 ▲즉석밥으로 조사됐다. 반복구매가 많은 상품은 ▲생수 ▲라면 ▲탄산음료 ▲우유 ▲스낵 순이다.

스마일배송 10주년 기념으로 오는 9일까지 고객감사 ‘상반기 결산 세일’을 진행한다. 올해 상반기 인기 상품 12개를 포함, 최대 54% 할인가에 판매한다.

주요 상품으로 ‘서울우유 멸균우유’, ‘농심 인기 라면 모음’, ‘CJ햇반’, ‘락토핏 유산균’ 등이 있다. 행사는 G마켓과 옥션에서 동시 진행한다.

G마켓 관계자는 “배송품질을 균일하게 만들어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업계 최초로 만든 익일합배송 서비스가 환경보호, 비용절감 등의 다양한 효과를 낳고 있다”며 “앞으로도 물류 효율을 높이고 상품경쟁력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스마일배송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