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범 고려아연 회장 “새로운 영역 도전해 가치 창출해야”

24

신입사원 ‘비전워크숍’ 깜짝 방문해 신사업 비전 공유‧소통

고려아연 신입사원 비전워크숍 현장을 찾은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이 신입사원들과 포토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려아연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이 신입사원 워크숍 현장을 찾아 젊은 직원들과 직접 소통하며 신사업 비전을 공유했다.

고려아연은 지난달 30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 호텔에서 신입사원 비전워크숍을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창립 50주년을 맞아 마련된 이번 워크숍은 2023~2024년 신입사원 6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신입사원들의 동기 부여와 소속감을 높이는 동시에 경영진과의 소통을 통해 고려아연의 비전과 미래를 공유하도록 프로그램이 짜여졌다.

워크숍 후반부에는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을 비롯해 최고경영진도 깜짝 등장했다. 회사 경영의 전반적인 현황과 신사업 비전을 공유한 뒤 직원들과의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최 회장은 이 자리에서 ‘함께’라는 가치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최 회장은 “혼자 꾸는 꿈은 단지 꿈일 뿐이지만, 함께 꾸는 꿈은 현실이 된다”며 “이를 통해 고려아연은 상상을 뛰어넘는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영역에 대한 도전의 중요성도 설명했다. 최 회장은 비철금속 세계1위를 지키고 있는 제련사업의 강점을 설명하는 한편 “새로운 영역에 대한 도전은 어렵지만 우리의 경쟁력을 찾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고려아연의 성장에 있어 미래의 핵심 자원인 신입사원들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일에 대한 목적과 의미를 알고, 개인의 비전을 명확히 하면서 성장해 주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안전’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최 회장은 “변하지 않는 가장 중요한 가치는 안전이라며, 어떤 재무적 손실이 발생하더라도 현장에서 당장 공정을 멈출 수 있는 용기를 누구든 발휘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백순흠 부사장과 권인대 인재경영본부장 등도 함께해 직장 선배로서 진솔한 대화와 답변도 이어졌다.

고려아연 신입사원들은 워크숍 기간 팀 빌딩 액티비티 등을 통해 네트워킹과 화합을 강화하고 마인드셋 제고 및 미래 비전을 수립하는 프로그램 등을 진행했다.

한편, 고려아연은 인재 중심 경영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인력 채용을 확대하고 있다. 매년 진행하는 신입사원 공채 외에도 올해는 창립 50주년을 맞아 지난 4월 대규모 경력사원 공개 채용 절차를 진행한 바 있다. 고려아연의 제련 사업뿐 아니라 미래성장엔진인 트로이카 드라이브 신사업을 성장시킬 핵심 일원을 지속해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