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부동산PF 정상화 2차 펀드 2000억 → 3500억

21

부실채권 적극 정리 위해 참여대상 확대

저축은행 로고가 새겨진 바위. ⓒ 연합뉴스

저축은행중앙회는 29일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채권 정리를 자체 펀드(2차) 3500억원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앞서 저축은행업계는 2차 펀드를 2000억원(22개사) 수준으로 조성할 계획이었으나, 업권내 부실자산을 적극적으로 정리하기 위해 조성 금액 및 참여대상을 확대해 3500억원(27개사) 수준으로 펀드를 추진중이다.

저축은행업계는 지난 3월 330억원 규모의 부동산PF 자체 펀드(1차)를 투자 완료한 바 있다.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장은 “이번 펀드를 통해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업권내 부실자산을 정리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특히, 업계가 스스로 부실채권 정리를 통한 건전성 제고 등 PF대출 연착륙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인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저축은행업계는 추가적으로 펀드 조성을 추진하고 경공매 활성화, 자체 상각 등을 통해 부실자산을 조속히 정리해 건전성 제고 노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