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상임감사·MZ직원 모여 햄버거 청렴토크 개최

22

청년세대 직원들과 ‘버거청담회’ 통해 눈높이 소통

한전KPS는 27일 이성규 상임감사(앞줄 왼쪽 7번째)가 주관하는 ‘버거청담회’를 열고 MZ세대 직원들과 함께 햄버거를 먹으며 자유롭게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한전KPS

한전KPS는 5월 27일 이성규 상임감사와 MZ세대가 모여 청렴을 주제로 격의 없이 소통하는 ‘버거 청담회(靑談會)’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전 직원의 절반 이상이 MZ세대인 조직구성 특성을 고려해 소통을 중요시하는 이성규 감사의 제안으로 마련됐다.

청담회에는 전국 사업장에서 모인 30여명의 청년 직원이 참여해 햄버거 식사를 하며 회사의 청렴문화 향상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최근 소통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MBTI’를 활용한 커뮤니케이션 활동 형식의 아이스브레이킹(Ice Breaking)을 먼저 진행해 자칫 딱딱할 수 있는 분위기를 풀었다.

곧바로 이어진 ‘상임감사와 함께하는 청렴 토크콘서트’에서 자연스럽게 청년 직원들의 회사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가감 없이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청년위원 대표로 참여한 김빛누리 직원은 “편한 분위기에서 회사의 최고 감사책임자와 격의 없이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청렴한 조직문화 조성과 윤리경영 실천에 더욱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제1기 ‘버거청담회’ 청년위원으로서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이 상임감사는 “젊은 직원들의 이야기를 가까이에서 경청할 수 있어서 매우 기쁘고 청렴의 시작은 솔직하고 격의 없는 소통에서부터 시작한다는 걸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열린 마음으로 직원들과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을 자주 마련하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해 청렴 정책으로 연계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