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렷한 시장회복세…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 관심

17

오피스텔 수익률이 5%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한때 아파트에 비해 집값은 오르지 않으면서도 주택수에 포함돼 인기가 없었던 오피스텔이 고금리 시대에 높은 수익률을 바탕으로 투자 수요가 회복세를 보이는 양상이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여전히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역세권 브랜드 오피스텔이다. 역세권 입지의 경우 출퇴근이 편리하다는 점에서 임차인 모집이 수월하고, 브랜드를 갖춘 오피스텔은 아파트 못지 않은 특화 시설 적용으로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3월 전국 오피스텔 수익률은 5.3%를 나타냈다. 1월 5.27%, 2월 5.28%에 이어 꾸준한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는 것이다. 특히 대전(7.63%), 세종(6.3%), 광주(6.18%) 등 지방의 경우에는 오피스텔 공급량이 상대적으로 많은 서울(4.81%)보다 더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1년 만기 정기예금 최고금리가 연 3.5~3.6%인 점을 감안했을때 크게 높은 수익률이다.

입주물량도 줄어들고 있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해 오피스텔 입주 예정 물량은 3,073실로 집계됐다. 지난해(1만4305실)의 4분의 1 수준이다. 2011년(3052실)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내년 입주 물량은 1803실 수준으로 예상된다. 오피스텔 투자 매력이 더욱 커지는 상황으로 볼 수 있다.

실제로 오피스텔의 인기가 이어지면서 개발호재가 많은 청량리역 인근에서는 최근 입주를 진행한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 오피스텔 단지가 입주 개시 3개월 만에 잔금 납부율 90%를 넘어서면서 높은 관심을 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는 역세권 오피스텔이라는 장점 외에도 인근 개발호재가 풍부해 더욱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청량리역 일대는 향후 개발계획이 계속 진행 중이어서 미래가치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앞으로도 청량리6구역(GS건설), 7구역(롯데건설)·8구역(롯데건설), 제기4구역(현대건설)·6구역(SK에코플랜트)은 시공사가 선정되어 이미 사업을 진행 중이고 추가로 미주아파트와 전농9·12구역 등의 정비사업들이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어서 지역적인 가치가 더욱 상승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청량리역에는 초대형 교통 호재가 대기 중이다. 현재 청량리역에 운행 중인 1호선·수인분당선·경의중앙선·경춘선·KTX강릉선·중앙선 등 6개 노선 외에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B노선(송도-마석) GTX-C노선(덕정-수원) 면목선(청량리-신내동) 강북횡단선(청량리-목동) 등 4개 노선 신설이 예정되면서 이들 노선을 연계하는 복합환승센터도 함께 조성된다. 향후 10개 노선(예정 포함)이 정차하는 ‘교통 허브’로 거듭나게 되는 것이다. GTX 2개 노선이 정차하는 곳은 서울역, 삼성역과 함께 서울에서 3곳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청량리역은 15만 명이 이용하지만 2030년에는 30만 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