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 ‘밸류업 국제세미나’ 개최…“광범위 구조적 개혁 필요”

18

세제 인센티브 등 일본의 밸류업 성공사례 공유

“코리아 디스카운트, 수익성 지표 등 재무적 영향 커”

호리모토 요시오(Yoshio Horimoto)로 일본금융청 국장이 28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자본시장 밸류업 국제세미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노성인 기

금융투자협회는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자본시장 밸류업 국제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세미나는 ‘The Key to Prosperity: Korea’s Capital Market(번영을 위한 열쇠: 한국 자본시장)’라는 슬로건 아래 금융투자업계 임직원, 정부, 학계 등 약 200명 이상의 자본시장 이해관계자들이 참석 성황을 이루었다.

자본시장 밸류업 국제세미나는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와 관련한 국민적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의 성공사례와 국내외 최고 전문가들의 제언을 통해 우리 자본시장의 밸류업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다.

세미나는 서유석 금융투자협회 회장의 개회사로 시작돼 백혜련 국회 정무위원장, 강민국 국회 정무위 여당 간사, 홍성국 국회 정무위 야당 간사,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의 축사로 이어졌다.

서유석 금융투자협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자본시장 밸류업은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음으로써 저성장, 저출생, 고령화 시대의 돌파구가 될 수 있는 경제 선순환 정책이며 모두가 윈-윈(Win-Win)할 수 있는 대승적 차원의 문제”라며 “금융투자협회와 금융투자업계도 자본시장 밸류업을 이뤄내기 위한 각고의 노력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첫 번째 기조발표를 맡은 호리모토 요시오(Yoshio Horimoto)로 일본금융청 국장은 ‘일본 새로운 자본주의 정책의 주요내용과 성과’에 대해 발표했다. 요시오 국장은 기시다 내각 출범 이후 ‘새로운 자본주의 정책’이라는 큰 틀 아래 밸류업 정책들이 이뤄지고 있다고 이야기하며 세 가지를 성공요인으로 꼽았다.


먼저 가계자산을 자본시장으로 유입시키기 위한 광범위한 구조적 개혁이 있었다는 것이다. 또한 총리를 비롯한 정부 고위관계자들의 해외투자자에 대한 긴밀한 소통노력이 있었으며 세제 인센티브, 금융교육 등 정책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했다고 강조했다.

전은조 McKinsey&Company 시니어파트너는 ‘한국 자본시장의 밸류업 방안’라는 주제로 한국 기업들의 저평가는 정량적 분석 결과 실증적으로 확인되고 있으며, 수익성 지표 등 재무적 저성과와 크게 관련되어 있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 자본시장의 밸류업을 위해 각 시장참여자별로 아래 사항들을 제언했으며 특히 자산운용사 등 기관투자자와 금융투자회사의 역할을 강조했다. 기관투자자는 책임있는 인게이지먼트 활동을 지속하고 투자대상 기업에 대한 장기적 관점의 투자 및 소통을노력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금융투자회또한 IB 전문화를 통해 기업금융 사업의 근원적 변화를 도모하는 한편 가계자산을 자본시장으로 유치하려는 노력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이어진 ‘한국 자본시장 밸류업을 위한 제언’을 주제 이뤄잔 토론에는 이준서 증권학회장이 좌장, 토론패널(이름 가나다순)로는 김우진 서울대 교수, 김지산 키움증권 상무, 박민우 금융위원회 자본시장국장, 박훈 서울시립대 교수, 이창화 금융투자협회 전무, 정우용 상장회사협의회 정책부회장, 현석 연세대 교수, 황성택 트러스톤자산운용 대표 등이 참여했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이날 세미나에서 논의된 내용과 업계 의견수렴 결과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금융투자협회와 금융투자업계가 자본시장 밸류업을 위해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