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올해 경영메세지 “임직원 핵심역량 결집할 때 성공한다”

30

코오롱의 고유 기업문화 ‘코오롱공감’ 발표

올 초 캠페인 본연의 메시지 약화돼 재시작

코오롱이 고안안 캐릭터 ‘울라’가 그려진 배지와 팔찌. ⓒ코오롱

코오롱그룹은 경영메시지를 독특한 디자인과 연결해 임직원들에게 전파해 온 ‘코오롱공감’을 27일 발표했다. 2013년부터 11년간 코오롱의 고유 기업문화로 자리매김해 오고 있는 ‘코오롱공감’ 발표를 올 초 유보한지 6개월 만이다.

이번에 코오롱이 발표한 올해 강조 키워드는 에너지(E)는 질량(m)과 속도(c)의 제곱이라는 상대성원리 공식을 재해석한 ‘E=MC²’이다. 더욱 빨라진 대외환경을 돌파해 나가기 위해서는 폭발적인 성공 에너지가 필요하며 ‘성공의 에너지(E)는 임직원(Manpower)들의 핵심역량(Core Competency)을 결집해 발휘할 때 가능하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그동안 코오롱은 그룹의 경영메시지를 키워드화하고, 회사의 상징과는 무관한 독특한 디자인으로 배지와 팔찌 형태로 형상화해 임직원들이 착용하며 한 해 동안 실천의지를 다져왔다.

올 초에는 오랜 기간 진행해온 캠페인이 형식에 치우쳐져 본연의 메시지와 정신이 약해졌다고 판단해 발표를 연기하고 내실을 다지기 위한 준비 기간을 거쳐 새롭게 다시 시작하게 됐다.

메시지를 형상화한 배지와 팔찌의 디자인도 공개했다. 코오롱이 2017년 직접 고안한 캐릭터인 울릉도 고릴라 ‘울라’ 디자인이 적용됐다. 울라는 새로운 영역을 탐험하고 미래가치를 높이는 일에 도전하는 것을 마다하지 않고 즐겁게 몰입하는 캐릭터로 열정, 도전, 극복을 상징한다.

코오롱은 이번 발표 후 코오롱공감이 형식에 그치지 않도록 사내 소통 창구를 통해 연중 적극적인 캠페인을 펼치며 우수 실천 사례들을 임직원 개인, 팀, 본부 단위로 발굴, 소개하기로 하는 등 진정성 있는 성찰과 실천을 강조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코오롱공감은 2012년 이웅열 명예회장이 ‘성공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경영화두로 제시, 이듬해부터 ‘경영메시지’를 배지, 팔찌에 새겨 착용해왔던 것이 시작이었다. 이후 매년 각 사가 자율경영, 책임경영을 실천하는 가운데 임직원 모두 한마음으로 동참해 성공을 이뤄가자는 의미를 담아 ‘코오롱공감’이라고 명명해 발표해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