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광역교통 개선 ‘속도’…대광위, 6개 집중투자사업 완공시기 앞당긴다

35
시흥지역 6개 집중투자사업 완공 시기를 단축할 계획이다.ⓒ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가 24일 ‘시흥시 광역교통개선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간담회는 강희업 대광위원장, 임병택 시흥시장, 시흥시 주민대표,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월 제6차 민생토론회에서 발표한 수도권 집중투자사업(32개) 추진을 위한 후속조치로 개최된다.

대광위는 지자체·개발사업시행자와 함께 ‘신도시 광역교통개선 TF’를 지난 2월 27일 발족해 갈등 조정 및 해소, 인허가 기간 단축, 재원 집중투자 등을 통해 사업 완공 시기를 단축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왔다.

이에 따라 시흥지역 6개 집중투자사업 완공 시기를 단축할 계획이다.

부지조성 중인 중소 공공택지지구인 시흥 거모지구는 선(先)교통 후(後)입주가 가능하도록 4개 사업(▲국도 39호선 연결도로 신설 ▲군자로 확장 ▲봉화로~군자로 신설 및 확장 ▲죽율로 확장)을 집중투자한다.

우선 시흥시와 안산시를 지나는 국도 39호선 연결도로 신설 사업은 LH와 지자체 간 군부대 인접지역 통과 노선 관련 이견이 있었으나 TF를 통해 대광위 조정안으로 노선을 확정했다. 이에 함께 당초 2027년 이후로 예정됐던 착공 시기를 2026년으로 앞당기고, 완공 시점을 계획보다 15개월 앞당긴 2029년을 목표로 잡고 있다.

연결도로가 신설되면 국도 39호선과 영동고속도로에 대한 주민 접근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군자로 확장, 봉화로~군자로 신설 및 확장, 죽율로 확장 사업은 입주민의 교통편의 제고를 위해 보상과 공사를 동시에 진행하는 방식으로 사업기간을 단축해 착공 시기를 2027년 이후에서 2026년으로 앞당기고, 완공 시점도 2029년으로 12개월 단축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거모지구 북서측 주요 정체구간인 군자로의 병목현상을 해소해 입주민의 교통 불편을 완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017년부터 입주를 시작한 공공택지지구인 시흥 은계지구는 그동안 지연돼 왔던 2개 사업(▲국도 42호선 확장 ▲마유로 확장)을 조속히 추진한다.

두 사업은 은계지구와 연접한 동편 주요 간선도로(총 3.7km 연장)를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하는 사업으로 은계지구 입주민들의 원활한 교통 여건을 위해 교통혼잡을 해소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당초 광역교통개선대책(2010년)에 포함된 국도 42호선 우회도로 연결도로 사업 추진이 불가능해지면서 대체 노선 선정 및 세부 노선에 대한 LH-지자체 간 협의 등으로 상당 기간 지연돼 왔다.


이에 TF 운영을 통해 대체 노선을 확정했고 중단됐던 설계를 즉시 재개해 내년 하반기까지 세부계획을 완료할 계획이다.

강희업 대광위원장은 “간담회를 통해 시흥시와 주민들의 의견을 직접 청취한 만큼, 앞으로도 대광위와 시흥시가 머리를 맞대고 시흥시의 광역교통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시흥지역 집중투자사업 발표를 시작으로 나머지 집중투자사업에 대해서도 조기 완공을 위해 더욱 속도를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