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플레이협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기술개발 예타 통과 환영”

39
9대 디스플레이협회장으로 선임된 최주선 회장이 3월 7일 서울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정기총회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한국디스플레이협회

디스플레이업계는 23일 정부가 발표한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기술개발 및 생태계 구축사업’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에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한국디스플레이협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디스플레이 시장은 IT 제품 등 LCD(액정표시장치)에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로의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협회는 “해외 패널기업은 산업주도권 차지를 위해 LED업체와의 협력(BOE-HC세미텍, AUO-Playnitride)을 통한 마이크로LED 디스플레이 신규라인 투자 등 OLED 이후의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무기발광 디스플레이를 한국이 주도하는 선도 산업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원가와 성능혁신을 위한 초미세·고효율 화소부터, 패널·모듈과 소부장까지 전 분야에 대한 기술과 제품을 아우를 수 있는 생태계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자국 기업 간 협력을 통해 공급망을 구축하고 있는 경쟁국과 달리 한국은 중국, 대만의 LED칩 등을 수입해 제품을 만들고 있어 공급망 생태계가 불모지와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그런 차원에서 이번에 통과된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기술개발 및 생태계 구축사업’은 4840억원(2025~2032년) 규모로 초격차 기술 확보, 공급망 자립화, 시장점유율 확보를 목표로 기술개발뿐만 아니라 인프라 구축 등 생태계 강화를 위한 전방위적 지원을 포함하고 있어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본격 출범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디스플레이협회는 “협회는 민간의 의견 결집, 인력양성과 표준선점, 시장조기 확대를 위한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분과 위원회’를 발족시켰다”면서 “향후 주요 공정별 생태계 분석 등 예타사업 성공과 산업육성을 위한 다방면의 지원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