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證, 국내외 기관투자가 대상 ‘더 C 포럼’ 개최

24

73개 투자기관·500여 명 등록

윤병운 NH투자증권 사장이 23일 페어몬트 앰버서더 서울 호텔에서 열린 ‘THE C FORUM’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NH투자증권 윤병운 NH투자증권 사장이 23일 페어몬트 앰버서더 서울 호텔에서 열린 ‘THE C FORUM’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23일 여의도 페어몬트 앰버서더 서울 호텔에서 국내외 주요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THE C FORUM’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24일까지 이틀 간 진행된다.

올해로 두 돌을 맞는 ‘THE C FORUM’은 ‘C-레벨(분야별 최고 책임자) 간의 소통 강화’를 모토로 기업의 C-레벨 임원들과 국내외 투자기관의 CIO(최고투자책임자)들이 장기투자를 위한 중장기 전략과 비전을 공유할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국내외적으로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의 CEO(최고경영자)·CFO(최고재무책임자)가 시장참여자의 목소리를 듣고 이를 향후 주주 정책에 반영할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올해 행사에는 삼성전자·현대차·KB금융 등 주요 섹터 대표 기업 69개 사와 국내외 연기금·운용사·보험사 등 73개 투자기관에서 500여 명이 등록해 C-레벨 기업설명회(IR) 미팅과 네트워킹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더 나아가 중동 및 아시아지역 유수의 국부펀드 및 연기금의 참여로 투자자 저변이 확대되어 전년대비 등록 참가자 수가 60%나 증가하는 등 동종 업계에서 차별화된 C-레벨 IR행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된다.

NH투자증권은 ‘THE C FORUM’을 매년 진행할 예정이고 이를 통해 금융시장의 발전을 위해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윤병운 사장은 “국내에서도 해외처럼 기업의 장기적인 전망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포럼을 마련했다“며 “C포럼을 매년 개최하면서 우리나라의 투자문화 발전에 기여할 계획으로 앞으로도 C레벨과 기관 투자자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은 2005년 이후 뉴욕·보스톤·샌프란시스코·런던·싱가포르·홍콩 등 해외 유수의 금융 중심지에서 IR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며 글로벌 투자기관에게 한국의 우량기업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킴으로써 한국 주식시장의 발전에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해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