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여객선 이용객 확대 위해 ‘핫플뱃길’ 만들기 추진

29

여객선 내부 문화공간으로 꾸며

이용객 즐길 공간으로 활용

해양수산부 전경. ⓒ데일리안 DB 해양수산부 전경. ⓒ데일리안 DB

해양수산부는 24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 대회의실에서 ‘핫플뱃길 공공서비스디자인단’ 위촉식을 개최한다. ‘핫플뱃길은 명소를 뜻하는 ‘Hot place’와 ‘뱃길’의 합성어다.

해수부는 “연안여객선은 섬 주민들의 유일한 교통수단이자 연간 1400만 명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수단이지만, 섬 주민 감소, 유류비 상승 등으로 인한 수익성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여객선 선사 경영악화에 따른 항로 단절을 막기 위해 매년 국가보조항로, 적자항로 지원사업 등을 통해 약 200억원의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수부는 연안여객선과 항로를 단순 교통수단을 넘어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하고 새로운 여객 수요를 창출하기 위한 연안교통 혁신대책을 추진 중이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과 학계, 전문가, 국민 등 여객선을 이용하는 수요자가 함께 참여하는 공공서비스디자인단을 운영하고 있다.

핫플뱃길 프로젝트는 여객선과 항로 이용객들이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해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는 내용이다.

수려한 자연경관과 역사성 등을 보유한 10개 항로를 선정해 선상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여객선 내부를 문화공간으로 꾸며 이용객들이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는 시범적으로 군산-어청도 항로를 운항하는 어청카훼리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시범사업 성과 등을 검토해 내년에는 10개 항로로 확대할 예정이다.

핫플 뱃길 10 항로를 모두 이용한 승객을 선정해 배 문양(또는 모양) 금색 메달을 증정한다. 여객선 티켓을 쓰레기봉투로 제작해 배포하고, 섬 방문 후 육지로 돌아올 때 섬 쓰레기를 담아오면 명예 섬주민증을 수여한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여객선과 항로가 육지의 올레길과 같이 국민이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하기를 기대한다”며 “국민이 여객선과 뱃길을 안심하고 즐길 수 있도록 안전 운항에도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