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글로벌 사우스와 현지 산업인재 공동 양성으로 협력관계 고도화

23

‘글로벌 사우스 산업인재 공동양성’ 세미나 개최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전경.ⓒ데일리안 DB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전경.ⓒ데일리안 DB

정부가 해외 진출한 국내기업과 국내 뿌리, 조선 등 산업 현장이 겪고 있는 숙련인력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글로벌 사우스 국가들과의 현지 산업인재 양성·활용 방안 모색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대한상공회의소 회의실에서 관련 업계와 대학, 유관기관 등이 참여하는 ‘글로벌 사우스 산업인재 공동양성’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우리 산업과 연계해 글로벌 사우스 국가들과 현지 산업인력을 함께 양성·활용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세미나에서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포스코가 인도네시아에서 현지 기술대학교와 특성화대학과 협력해 철강분야 기능인력을 양성하고 현지 포스코 공장에 채용을 추진하는 사례를 설명했다. 올해 민간부문에서 약 300여명 그리고 공공부문에서 900여명 이상 현지 인력양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이러한 민간기업의 수요에 맞춰 정부 차원의 지원을 연계해 파급 효과를 높이는 방안을 제안했다.

한편 R&D전략기획단은 국내 기능인력뿐만 아니라 산업기술 연구인력도 부족하고 한국에서 학위를 취득한 연구인력이 귀국하거나 다른 국가에서 취업하는 경우가 많은 상황으로 우수 연구인력을 유치하고 국내 머물도록 지원 강화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글로벌 사우스 국가와 우수 연구인력 교류를 기반으로 상호 이익이 될 수 있는 공통가치기술을 발굴해 기술개발부터 실증, 보급까지 X&D3 관점의 협력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양병내 산업부 통상차관보는 “글로벌 사우스 국가들은 제조업 성장을 위해 한국과의 산업인력 양성 협력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으며 현지 진출 우리 기업들도 필요성을 크게 느끼고 있는 상황”이라며 “글로벌 사우스와 산업인재 공동 양성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