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인력공단, ‘부패 관행 근절’ 반부패·청렴 정책 본격 추진

24

반부패·청렴 공공기관 도약 4개 분야 13개 과제 선정

한국산업인력공단 본사 전경.ⓒ데일리안 DB 한국산업인력공단 본사 전경.ⓒ데일리안 DB

한국산업인력공단은 21일 공단 본부(울산 중구)에서 반부패·청렴 정책 추진을 위한 ‘2024년 청렴추진기획단 회의’를 개최했다.

‘청렴추진기획단’은 49명으로 구성된 청렴 협의체다. ▲반부패·청렴 정책 공유 ▲사업별 부패취약분야 개선책 발굴 ▲고위직 반부패·청렴 결의 표명 등 청렴도 향상을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산업인력공단은 기획단 운영을 통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청렴한 HRD 파트너’를 비전으로 4개 분야 13개 세부 과제를 추진한다.

또한 고위직의 적극적 참여를 기반으로 다양한 채널을 통한 전 세대·직급 간 소통을 실시하고 반복되는 민원사항에 대한 의견수렴과 제도개선으로 국민 고충을 해결한다. 이를 통해 내·외부 체감도 향상을 위한 자체 노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회의 주요 내용은 ▲전년도 청렴도 평가 결과 분석 ▲2024년 반부패·청렴 추진계획 및 주요 과제 공유 ▲사업별 부패취약분야 개선과제 논의 ▲기관장 청렴메세지 전파 등을 담고 있다.

특히 공단은 올해부터 이사장 직속으로 ‘조직행복문화최고실행자(C.H.O)’ 보직을 신설하고 3S원칙을 기반으로 인사제도 개선, 부당지시·갑질근절 등 투명한 업무환경 조성과 내부체감도 향상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정부 중점 추진사항과 연계해 ▲전관·이권 카르텔 예방 및 관리 ▲사업별 이해충돌방지 내재화 ▲공공재정 누수 방지 ▲채용비리근절 등 공정과 상식의 원칙 확립을 위한 노력을 더욱 강화한다.

이우영 산업인력공단 이사장은 반부패·청렴을 주제로 직접 교육을 실시했고 청렴에 대한 직원의 인식개선을 위해 고위직의 솔선수범 자세를 강조했다. 또한 구성원이 행복해야 조직 발전이 가능하다며, 직원의 체감도 향상을 통해 생산성과 창의성을 높여 국민의 신뢰를 높일 수 있도록 책임감 있는 조직 운영을 당부했다.

이 이사장은 “강도 높은 부패 근절과 조직문화 혁신을 통해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청렴한 인적자원개발 전문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